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어머니가 3층 아래로 딸 떨어뜨리고 자신도 투신(종합)

송고시간2021-02-24 18:02

beta

어머니가 빌라 3층 아래로 밀어 떨어뜨린 6살 딸을 인근 주민이 받으려고 했으나 손을 스치는 데 그쳐 크게 다쳤다.

24일 오후 3시 40분께 경북 구미시 진평동 4층짜리 빌라 3층에서 30대 A씨가 창문 밖으로 딸 B양을 밀어 떨어뜨렸다.

딸에 이어 A씨 자신도 아래로 뛰어내려 골절상 등을 입고 대학병원으로 이송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민이 딸 받으려고 했지만 양손 스쳐…모녀 크게 다쳐

경북 구미경찰서
경북 구미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어머니가 빌라 3층 아래로 밀어 떨어뜨린 6살 딸을 인근 주민이 받으려고 했으나 손을 스치는 데 그쳐 크게 다쳤다.

24일 오후 3시 40분께 경북 구미시 진평동 4층짜리 빌라 3층에서 30대 A씨가 창문 밖으로 딸 B양을 밀어 떨어뜨렸다.

건물 1층은 상가이며, 2∼4층은 빌라이다.

앞 건물 1층에 있던 식당 주인이 싸우는 소리를 듣고 식당 밖으로 나와 있다가 마침 아래로 추락하는 B양에게 양손을 내밀었으나 스치면서 땅에 떨어졌다.

B양은 크게 다쳐 대구의 대학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지만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딸에 이어 A씨 자신도 아래로 뛰어내려 골절상 등을 입고 대학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은 가족 간에 다툼이 발생해 이런 일이 벌어진 것으로 보고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par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