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그 소설 뒷이야기가 궁금하다면…소설집 '두 번째 엔딩'

송고시간2021-02-24 17:22

beta

인기 드라마 시리즈나 영화의 뒷이야기를 그린 속편이 종종 나온다.

영화 속편처럼 소설의 뒷이야기를 엮은 단편집이 출간됐다.

'두 번째 엔딩'은 작가 8명이 독자들의 사랑을 받은 자신의 소설 8편의 뒷이야기를 쓴 소설집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그 소설 뒷이야기가 궁금하다면…소설집 '두 번째 엔딩' - 1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인기 드라마 시리즈나 영화의 뒷이야기를 그린 속편이 종종 나온다. 원작의 반가운 등장인물들을 다시 만날 수 있고, 그들이 펼치는 또 다른 이야기도 궁금증을 자아낸다.

영화 속편처럼 소설의 뒷이야기를 엮은 단편집이 출간됐다. '두 번째 엔딩'은 작가 8명이 독자들의 사랑을 받은 자신의 소설 8편의 뒷이야기를 쓴 소설집이다.

김려령 '우아한 거짓말', 배미주 '싱커', 이현 '1945, 철원'·'그 여름의 서울', 김중미 '모두 깜언', 손원평 '아몬드', 구병모 '버드 스트라이크', 이희영 '페인트', 백온유 '유원' 등에 이어지는 내용을 그린다.

각 작품은 전작에서 주연이 아니었던 인물의 시선으로 흘러간다. 주인공의 언니, 친구, 아버지를 비롯해 사건의 목격자, 새로운 주인공 등이 이야기를 풍성하게 만든다.

김려령의 '언니의 무게'는 동생 천지가 죽은 뒤 남겨진 자의 몫을 감당하는 언니 만지의 이야기다.

배미주의 '초보 조사관 분투기'는 인턴 역학 조사관으로 첫 파견을 나간 정후의 고생담이다.

이현의 '보통의 꿈'은 가족의 탈북 결정으로 자신의 꿈을 포기해야 할 처지에 놓인 북한 소녀 미래를, 김중미의 '나는 농부 김광수다'는 강화도에서 농부의 꿈을 키우는 광수를 그린다.

이밖에 손원평 '상자 속의 남자', 구병모의 '초원조의 아이에게', 이희영의 '모니터', '백온유의 '서브'가 실렸다.

이 책은 창비청소년문학 100권을 기념해 기획됐다.

창비는 "원작을 읽은 독자에게는 베스트셀러의 스핀오프 소설집으로, 원작을 읽지 않은 독자에게는 완성도 높은 신작 소설집으로 각각의 매력을 전한다"고 소개했다.

320쪽. 1만3천원.

doub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