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해 코스피 5일 중 3일은 2% 이상 '출렁'…"심한 변동성"(종합)

송고시간2021-02-25 15:44

beta

25일 코스피 지수는 전날보다 1% 이상 오른 3,026.47에 개장해 3,099.80으로 마감했다.

증권업계에서는 이처럼 지수 등락 폭이 2%를 넘으면 변동성이 큰 것으로 본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까지 올해 37거래일 중 변동률이 2%를 넘은 거래일은 23일(62.1%)로 나타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 국면의 작년보다 두 배 이상 많아

2%대 급락한 코스피
2%대 급락한 코스피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4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현황판에 코스피 종가가 표시되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장보다 75.11포인트(2.45%) 내린 2,994.98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30.29포인트(3.23%) 내린 906.31에 마감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에서 1.6원 오른 달러당 1,112.2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2021.2.24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25일 코스피 지수는 전날보다 1% 이상 오른 3,026.47에 개장해 3,099.80으로 마감했다.

시가는 이날 저점이었고, 종가는 고점이었다. 저점 대비 변동폭은 2.42%에 달했다.

전날에는 장 초반 3,092.05까지 상승했다가 이후 하락해 2,994.98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장중 2,993.46까지 떨어지며 하루 동안 100포인트 가까이(98.59포인트) 등락했다. 변동폭은 3.29%였다.

증권업계에서는 이처럼 지수 등락 폭이 2%를 넘으면 변동성이 큰 것으로 본다. 올해 들어서는 이런 변동성 장세가 어느 해보다 자주 발생했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까지 올해 37거래일 중 변동률이 2%를 넘은 거래일은 23일(62.1%)로 나타났다. 2% 이내는 14일에 불과하다.

5거래일 중 3거래일 이상은 변동 폭이 2%를 넘었다. 하루가 멀다하고 숨 가쁜 장세였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주식시장이 크게 흔들렸던 지난해 수준을 크게 뛰어넘는다.

지난해에는 248거래일 중 61거래일(24.6%)만이 2% 이상 널뛰었다. 그러나 올해는 현재까지 지난해의 두 배 이상 코스피 시장이 흔들렸다.

1월에만 16차례가 있었고, 2월에도 6차례가 있었다.

이른바 '박스피'에 갇힌 2019년에는 246거래일 중 2% 이상 오르내린 날이 단 5일에 불과했다.

지난달 11일 장 초반 3.6% 급등해 3,266.23까지 올랐다가 오후에는 3,096.19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장중 변동 폭이 170포인트로 저점 대비 등락률은 5.49%에 달했다.

지난달 29일에도 3,100.22에서 고점을, 2,962.70에서 저점을 찍었다. 하루 변동률은 4.64%였다.

이처럼 변동폭이 커진 것은 실물경기와 지수간 괴리가 크기 때문이다.

경기는 아직 코로나19 이전 상태를 회복하지 않았는데 지수는 올해 3,200선까지 치솟는 등 코로나19 이전보다도 크게 넘어섰다.

이에 과열된 종목이 잇따라 나오는가 하면 시장과 종목에 대한 불확실성은 커지면서 수급 공백만 생기면 위아래로 크게 흔들린다는 것이다.

여기에 연기금이 연일 매도하고 있는 것도 변동폭을 높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정명지 삼성증권[016360] 연구원은 "연기금이 매일 팔다 보니 외국인까지 팔면 수급은 개인밖에 없다"며 "개인들이 꾸준히 매수하고 있는 상황에서 외국인 매도가 큰 날은 변동폭이 아주 크고, 매도가 적은 날은 적게 나타난다"고 말했다.

taejong7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