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항공사 '영업중단' 발표에 스카이72 골프장 "영업 계속"

송고시간2021-02-24 17:10

beta

인천 스카이72 골프 앤 리조트(대표 김영재)는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의 영업 중단 요청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24일 밝혔다.

김경욱 사장은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스카이72 골프장 측에 4월 1일부터 영업을 하지 말라고 통보했다"며 "4월부터는 골프장 부지를 국민들의 산책 공간으로 무료로 개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카이72 골프장은 김 사장이 전날 영업 중단을 요청한 사실은 맞다면서도 "영업 중단 요청을 받아들인 적이 없으며 영업은 계속한다"고 못박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카이72 골프장 전경.
스카이72 골프장 전경.

[스카이72 골프장 제공]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인천 스카이72 골프 앤 리조트(대표 김영재)는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의 영업 중단 요청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24일 밝혔다.

김경욱 사장은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스카이72 골프장 측에 4월 1일부터 영업을 하지 말라고 통보했다"며 "4월부터는 골프장 부지를 국민들의 산책 공간으로 무료로 개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카이72 골프장은 김 사장이 전날 영업 중단을 요청한 사실은 맞다면서도 "영업 중단 요청을 받아들인 적이 없으며 영업은 계속한다"고 못박았다.

스카이72 골프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김경욱 사장도 골프장 시설의 소유권은 현재 스카이72에 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면서 "민법에 보장된 시설물에 대한 법적 절차가 진행되고 있는데 영업을 중단하라는 초법적 의견에는 따를 수 없다"고 밝혔다.

또 스카이72는 "주식회사인 스타이72 골프장이 법적 권리를 경영진 멋대로 포기하면 업무상 배임이 된다고 분명히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인천공항공사의 땅을 빌려 골프장을 지어 영업하는 스카이72 골프장은 지난해 12월31일 계약이 만료됐지만 잔디와 클럽하우스 등 골프장 시설물의 소유권을 인정해달라며 인천공항공사와 법적 다툼을 벌이고 있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