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혜수 측 "학폭 의혹 악의적 조직 행위 의심…법적 대응"

송고시간2021-02-24 16:57

beta

배우 박혜수 측이 연이어 제기된 학교폭력(학폭) 의혹을 재차 부인하며 법적 대응에 나섰다.

박혜수 소속사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는 24일 "이번 학교폭력 관련 제보나 주장들이 허위라는 것을 증명할 증거를 확보해나가고 있다"면서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분들은 법률 절차를 통해 조치하길 바라고, 이에 대해 회사도 성심성의껏 응대하겠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자칭 피해자 모임 소속이라는 자가 익명으로 소속사 및 배우의 부모 연락처로 '어떻게 하실 거냐'라는 식의 막연하고도 정체 모를 연락을 취해왔다"면서 "자신이 누구인지도 밝히지도 않는 연락이 합의 등 경제적 이윤을 도모하기 위한 것이거나 증거를 수집하기 위한 악의적 조직 행위가 아닌지 의심된다"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레 주연 드라마 '디어엠' 첫방송 등 일정 조정될 수도

배우 박혜수
배우 박혜수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박혜수 측이 연이어 제기된 학교폭력(학폭) 의혹을 재차 부인하며 법적 대응에 나섰다.

박혜수 소속사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는 24일 "이번 학교폭력 관련 제보나 주장들이 허위라는 것을 증명할 증거를 확보해나가고 있다"면서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분들은 법률 절차를 통해 조치하길 바라고, 이에 대해 회사도 성심성의껏 응대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폭로의 허위성을 입증할 증거들을 확보해 수사기관에 제출하고 허위 게시물 게재에 대한 추가 고소도 진행하겠다면서 합의는 없다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자칭 피해자 모임 소속이라는 자가 익명으로 소속사 및 배우의 부모 연락처로 '어떻게 하실 거냐'라는 식의 막연하고도 정체 모를 연락을 취해왔다"면서 "자신이 누구인지도 밝히지도 않는 연락이 합의 등 경제적 이윤을 도모하기 위한 것이거나 증거를 수집하기 위한 악의적 조직 행위가 아닌지 의심된다"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앞서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청순한 이미지로 잘 나가는 여자 배우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게재되자 일부 누리꾼들은 가해자로 박혜수를 지목했다.

글 작성자는 박혜수가 가해자라는 사실을 부인하며 글을 삭제했으나 온라인을 중심으로 다시 학폭 의혹이 연이어 제기됐다.

한편, 박혜수는 오는 26일 자신이 주연을 맡은 KBS 2TV 드라마 '디어엠' 온라인 제작발표회와 첫 방송을 앞뒀다.

방송사와 제작사 측은 이번 학폭 의혹과 관련한 박혜수 측의 대응 과정을 보면서 일정 조정 등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