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에어택시' 개발하는 한화시스템, '탄소소재 얼라이언스' 참여

송고시간2021-02-24 16:52

beta

한화시스템[272210]은 탄소소재 수요·공급 기업들과 함께 원천기술 확보 및 기술 상용화,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한화시스템은 이날 한국탄소산업진흥원 개원식에서 열린 '탄소소재 융복합 산업 얼라이언스(alliance, 연합)' 발족식에 참여했다.

미래형 도심 자동차(PAV, Personal Air Vehicle) 분야 탄소소재 산업협력을 위해 구성된 이번 얼라이언스에는 한화시스템을 비롯해 한화솔루션, 대한항공, 효성첨단소재 등 탄소소재 수요·공급 기업 및 유관기관 11곳이 참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화시스템 기술 적용된 '버터플라이'
한화시스템 기술 적용된 '버터플라이'

[한화시스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한화시스템[272210]은 탄소소재 수요·공급 기업들과 함께 원천기술 확보 및 기술 상용화,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한화시스템은 이날 한국탄소산업진흥원 개원식에서 열린 '탄소소재 융복합 산업 얼라이언스(alliance, 연합)' 발족식에 참여했다.

미래형 도심 자동차(PAV, Personal Air Vehicle) 분야 탄소소재 산업협력을 위해 구성된 이번 얼라이언스에는 한화시스템을 비롯해 한화솔루션, 대한항공, 효성첨단소재 등 탄소소재 수요·공급 기업 및 유관기관 11곳이 참여했다.

한화시스템은 '에어택시'로 대표되는 도심항공교통 시장에 진출해 미국 오버에어사와 함께 전기식 수직 이착륙기 '버터플라이'(Butterfly) 개발을 추진하고 있는데, 기체 경량화와 안정성 확보를 위해 탄소소재에 주목하고 있다.

한화시스템 김연철 대표이사는 "탄소산업은 4차 산업혁명 시대 한국판 뉴딜 정책을 선도하게 될 핵심 산업"이라며 "미래형 도심 자동차에 탄소 소재를 적용해 탄소산업 생태계 육성에 동참하고, 친환경적인 도심항공교통 산업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