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렸다가 취소한 아파트 계약, 포털에서도 삭제

송고시간2021-02-24 16:33

beta

정부가 최고가 거래 신고 후 취소하는 방식으로 호가를 띄운다는 의혹에 대해 전방위 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주요 포털도 24일부터 매매 계약 취소 정보를 반영하기 시작했다.

2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네이버는 이날부터 부동산 매물·가격 정보 제공 섹션에 거래가 취소된 계약 정보를 모두 삭제했다.

천준호 의원은 "계약 취소 건이 온라인 포털 사이트에서는 모두 실거래가로 올라와 있었던 만큼, 실수요자들이 피해를 봤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시스템상 허점을 악용한 사례가 없었는지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21년 실거래가는
2021년 실거래가는

서울 송파구에 있는 한 부동산 중개업소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정부가 최고가 거래 신고 후 취소하는 방식으로 호가를 띄운다는 의혹에 대해 전방위 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주요 포털도 24일부터 매매 계약 취소 정보를 반영하기 시작했다.

2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네이버는 이날부터 부동산 매물·가격 정보 제공 섹션에 거래가 취소된 계약 정보를 모두 삭제했다.

종전까지는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계약 취소된 건이 온라인 포털사이트와 애플리케이션에는 버젓이 실거래가로 올라와 있었다.

이 때문에 포털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통해 시세를 가늠하는 실수요자들의 혼란을 가중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계약 취소 건이 실거래가로 둔갑하면서 주변 시세를 끌어올리거나 실수요자의 추격 매수에 영향을 미쳤을 수 있기 때문이다.

천준호 의원은 "계약 취소 건이 온라인 포털 사이트에서는 모두 실거래가로 올라와 있었던 만큼, 실수요자들이 피해를 봤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시스템상 허점을 악용한 사례가 없었는지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