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새만금 '글로벌 신산업 중심지'로 개발…2050년 인구 27만 도시

송고시간2021-02-24 17:07

beta

새만금이 앞으로 10년 안에 도로·공항·항만 등 기반시설을 완비하고 글로벌 신산업 중심지로 도약할 토대를 갖춘다.

2050년까지는 100% 개발을 마치고 정주 인구 27만명의 도시로 성장할 전망이다.

새만금위원회는 24일 전북도청에서 제25차 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2단계 새만금 기본계획 변경안'을 심의·확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단계 기본계획 확정…2030년까지 도로·공항·항만 등 기반시설 완비

제25차 새만금위원회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제25차 새만금위원회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전주=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운데)가 24일 오후 전주시 전북도청에서 열린 제25차 새만금위원회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1.2.24
kjhpress@yna.co.kr

(전주·군산=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새만금이 앞으로 10년 안에 도로·공항·항만 등 기반시설을 완비하고 글로벌 신산업 중심지로 도약할 토대를 갖춘다.

2050년까지는 100% 개발을 마치고 정주 인구 27만명의 도시로 성장할 전망이다.

새만금위원회는 24일 전북도청에서 제25차 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2단계 새만금 기본계획 변경안'을 심의·확정했다.

변경안은 새만금의 비전을 '글로벌 자유무역 중심지'에서 '그린 성장을 실현하는 글로벌 신산업 중심지'로 바꿨다.

4차 산업혁명과 기후변화로 경제와 산업의 패러다임이 전환된 데 따른 것이다.

비전 변경에 따라 5대 개발목표도 ▲ 세계를 선도하는 그린에너지와 신산업 허브 ▲ 모두가 살고 싶은 명품 수변도시 ▲ 친환경 첨단농업육성 거점 ▲ 특색 있는 관광·생태 중심도시 ▲ 세계로 열린 개방형 경제특구로 재설정했다.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선포식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선포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2050년 사업 완료를 목표로 단계적으로 진행할 개발 로드맵도 기본계획에 담겼다.

당장 2030년까지 적용될 2단계 사업은 새만금 기반시설을 완성하고 인구 15만명의 세계적 저탄소 에너지 자립도시 기반을 조성하는데 맞춰진다.

추진될 주요 기반시설은 새만금 신공항과 신항만, 도로, 스마트 그린산업단지 등이다.

속도감 있는 개발을 위해 민간자본으로 만들 예정이었던 내부 간선도로의 주요 구간은 국가가 직접 건설하는 등 공공의 역할을 강화한다.

새만금공사와 한국수자원공사 등 공기업도 그린수소복합단지, 항만경제특구, 상수관로 조성 등에 참여시킬 계획이다.

방대한 새만금을 5대 권역으로 나눠 개발하는 가운데 2030년까지 우선 스마트 그린산단 및 공항경제특구, 그린수소 복합단지 및 항만경제특구, 관광·신산업 복합단지 등 3개 권역을 집중적으로 추진한다.

이들 경제특구에는 재생에너지 발전사업권, 저렴한 장기 임대용지 제공과 같은 인센티브를 제공해 민간 투자를 대거 유치할 계획이다.

새만금 전경
새만금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와 함께 새만금을 에너지 자립, 물과 자원이 순환하는 녹색도시로 만드는 데도 힘을 기울이기로 했다.

새만금개발청은 이들 사업을 통해 2단계 종료 시점인 2030년까지 새만금 개발률을 78%까지 끌어올리고 2040년 87%를 거쳐 2050년에는 100% 완료할 방침이다.

사업이 마무리되면 새만금의 정주 인구는 27만명, 총 유발인구는 70만명에 이를 것이라고 새만금개발청은 설명했다.

새만금 기본계획은 새만금의 비전과 개발전략을 종합적으로 담은 것으로, 지난해 1단계 기본계획이 완료된 데 따라 이번 안이 마련됐다.

doin1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