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네이버 '뉴스토픽' 내일 종료…서비스 11년만

송고시간2021-02-24 16:11

beta

네이버가 뉴스에서 뽑아낸 이슈를 순위로 보여주는 '뉴스토픽' 서비스를 종료한다.

네이버는 24일 공지를 통해 "지난 2010년 '핫토픽 키워드'라는 이름으로 첫선을 보인 '뉴스토픽'이 오는 2월 25일부로 서비스를 종료하게 됐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언론사 구독 중심으로 뉴스 소비 방식이 변화하면서 모바일 메인 첫 화면에서 제공됐던 뉴스를 제외하고 이용자들은 언론사별 뉴스를 선택해 보고 있다"며 "이용자가 직접 매체를 선택하고 다양한 뉴스를 추천받는 소비 트렌드에 맞춰 뉴스토픽도 종료하게 됐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급상승 검색어 자리에 날씨 정보

[네이버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네이버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네이버가 뉴스에서 뽑아낸 이슈를 순위로 보여주는 '뉴스토픽' 서비스를 종료한다.

네이버는 24일 공지를 통해 "지난 2010년 '핫토픽 키워드'라는 이름으로 첫선을 보인 '뉴스토픽'이 오는 2월 25일부로 서비스를 종료하게 됐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뉴스토픽 서비스는 뉴스 기사에서 생성된 문서를 기반으로 많이 사용된 키워드를 시간대별로 집계, 지금 뜨고 있는 트렌드를 차트로 제공해왔다.

네이버는 "언론사 구독 중심으로 뉴스 소비 방식이 변화하면서 모바일 메인 첫 화면에서 제공됐던 뉴스를 제외하고 이용자들은 언론사별 뉴스를 선택해 보고 있다"며 "이용자가 직접 매체를 선택하고 다양한 뉴스를 추천받는 소비 트렌드에 맞춰 뉴스토픽도 종료하게 됐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같은 날 포털 '급상승 검색어' 서비스와 모바일 네이버 홈의 '검색차트' 판도 종료한다.

급상승 검색어 자리에는 날씨 정보를 띄울 예정이다.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