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웅 파트너사, 2032년까지 메디톡스에 '보톡스'판매 로열티지급

송고시간2021-02-24 16:08

beta

대웅제약 미국 파트너사 에볼루스가 메디톡스에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수출명 주보)의 매출에 따른 로열티를 2032년까지 지급하기로 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에볼루스는 전날(현지시간) 자사 홈페이지에 공개한 지난해 4분기 실적 자료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22년 9월부터 10년간 전 지역 매출 한자릿수대 지불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대웅제약 미국 파트너사 에볼루스가 메디톡스에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수출명 주보)의 매출에 따른 로열티를 2032년까지 지급하기로 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에볼루스는 전날(현지시간) 자사 홈페이지에 공개한 지난해 4분기 실적 자료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발표했다.

에볼루스는 합의금 3천500만달러(약 380억원)를 2년에 걸쳐 메디톡스와 메디톡스의 파트너사 엘러간에 배분해 지급하기로 했다. 두 회사의 합의금 비율은 비공개다. 또 21개월(2020년 12월∼2022년 9월)간 미국 내 주보 1바이알 당 매출의 일정 금액을 지불한다. 미국 외 지역 매출에 대해서는 메디톡스에만 두 자릿수대로 로열티를 지급한다.

아울러 2022년 9월부터 10년간 에볼루스는 미국을 포함한 전체 지역에서 메디톡스에만 매출에 대한 한 자릿수대 로열티를 지불한다.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를 주력으로 하는 에볼루스는 지난해 총 매출이 5천650만달러(약 628억원)로, 이중 미국 나보타 매출이 5천580만달러(620억원)고 나머지 70만달러(약 8억원)는 해외 나보타 매출이다.

[그래픽] 메디톡스-대웅제약 보톡스 원료 분쟁 주요 일지
[그래픽] 메디톡스-대웅제약 보톡스 원료 분쟁 주요 일지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의 나보타(미국 제품명 주보) 판매에 대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소송 등 모든 지적 재산권 소송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메디톡스의 파트너사 엘러간(현 애브비), 대웅제약의 파트너사 에볼루스와 3자 합의 계약을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아울러 합의에 따라 메디톡스는 무상에 가까운 수준인 68달러(약 7만5천원)를 지불하고 신규발행된 535억원 상당의 에볼루스 보통주 676만2천652주를 획득했다.

앞서 미국 ITC는 지난해 12월 대웅제약이 메디톡스의 보툴리눔 균주 제조공정 영업비밀을 침해했다고 보고 21개월간 나보타의 미국 수입과 판매를 금지했다. 그러나 에볼루스는 최근 메티톡스 및 엘러간과 3자 합의계약을 맺고 합의금과 로열티 등을 제공하는 조건으로 나보타 판매를 재개하기로 했다.

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