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닥터둠' 루비니 "비트코인 인플레 헤지 수단 아냐"

송고시간2021-02-24 16:10

beta

'닥터 둠' 누리엘 루비니 미국 뉴욕대 교수가 비트코인은 인플레이션 헤지수단이 아니라며 부정적인 의견을 다시 피력했다고 미 경제매체 마켓인사이더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따르면 루비니 교수는 최근 야후 파이낸스와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정말로 인플레이션을 걱정했다면 인플레이션을 헤지할 수 있는 다양한 자산에 투자했을 것"이라며 이처럼 말했다.

가상화폐 발행사 테더 리미티드와 거래소 비트파이넥스는 이날 8억5천만달러(약 9천452억원)의 손실을 숨기고 테더 환전에 대비해 충분한 현금을 보유하지 않은 혐의로 1천850만달러(약 206억원)의 벌금을 내기로 뉴욕주 검찰과 합의했다고 이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닥터 둠' 누리엘 루비니 미국 뉴욕대 교수가 비트코인은 인플레이션 헤지수단이 아니라며 부정적인 의견을 다시 피력했다고 미 경제매체 마켓인사이더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루비니 교수는 최근 야후 파이낸스와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정말로 인플레이션을 걱정했다면 인플레이션을 헤지할 수 있는 다양한 자산에 투자했을 것"이라며 이처럼 말했다.

또 "사람들은 비트코인이 테일 리스크(가능성은 작지만 실현되면 큰 충격을 주는 위험)에 대항할 수 있는 가치저장 수단이라고 말하지만 지난해 2∼3월 증시가 35%가량 하락했을 때 비트코인은 50%나 빠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비트코인은 헤지 수단이 아니다"라며 "아무도 이 유사 자산(pseudo-asset)의 가치가 무엇인지 모른다"고 덧붙였다.

그는 작년부터 진행된 비트코인 가격의 상승세와 관련해서는 "인플레이션이나 법정화폐의 가치하락에 대한 우려 때문이 아니라 광범위한 조작에 의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스테이블 코인(기존 화폐 등에 가치를 고정해 가격 변동성을 낮춘 가상화폐)을 표방한 가상화폐 테더(tether)가 무분별하게 발행돼 비트코인을 사들이는 데 쓰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가상화폐 발행사 테더 리미티드와 거래소 비트파이넥스는 이날 8억5천만달러(약 9천452억원)의 손실을 숨기고 테더 환전에 대비해 충분한 현금을 보유하지 않은 혐의로 1천850만달러(약 206억원)의 벌금을 내기로 뉴욕주 검찰과 합의했다고 이날 밝혔다.

누리엘 루비니 뉴욕대 교수
누리엘 루비니 뉴욕대 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pseudoj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