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새만금, 2024년 에너지 자립도시→2030년 신공항·신항만

송고시간2021-02-24 16:58

beta

정부가 새만금을 2050년까지 그린 에너지와 신산업 중심지로 변모시키기 위해 개발 속도를 높인다.

태양광과 풍력 등 재생 에너지 사업에 박차를 가해 내년부터 전기를 생산하고, 오는 2030년까지 신공항과 신항만 건설을 마칠 방침이다.

새만금개발청은 24일 전북도청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25차 새만금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단계 새만금 기본계획을 보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총리, 고향 전북서 새만금위원회 주재…"이번엔 제대로 개발"

새만금위원회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새만금위원회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전주=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전주시 전북도청에서 열린 제25차 새만금위원회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1.2.24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부가 새만금을 2050년까지 그린 에너지와 신산업 중심지로 변모시키기 위해 개발 속도를 높인다.

태양광과 풍력 등 재생 에너지 사업에 박차를 가해 내년부터 전기를 생산하고, 오는 2030년까지 신공항과 신항만 건설을 마칠 방침이다.

새만금개발청은 24일 전북도청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25차 새만금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단계 새만금 기본계획을 보고했다. 이 계획에는 2030년까지의 개발 청사진이 담겼다.

정부는 우선 2024년까지 재생 에너지를 사용하는 스마트 그린산단과 그린수소 복합단지를 조성해 새만금을 에너지 자립형 도시 모델로 만들기로 했다.

핵심 기반시설 구축도 서둘러 2028년까지 새만금 신공항을, 2030년까지 신항만을 완공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새만금∼전주 고속도로 건설 공사는 오는 2024년 완료할 계획이다.

새만금위원회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새만금위원회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전주=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왼쪽 세번째)가 24일 오후 전주시 전북도청에서 열린 제25차 새만금위원회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1.2.24 kjhpress@yna.co.kr

또한 투자 여건을 개선해 민간 자본으로 계획된 내부간선도로의 주요 구간을 국가가 직접 건설하고, 공기업 참여를 확대시키는 등 투자자의 부담을 줄여가기로 했다.

저렴한 장기 임대 용지 제공, 재생 에너지 발전사업권 등의 인센티브와 투자진흥지구 지정 등 민간 투자 유치를 위한 각종 지원책을 마련한다.

정부는 2단계 계획을 통해 용지 개발을 78% 가량 끝내고, 이후 10년 단위 계획을 통해 새만금을 2050년까지 인구 27만명의 그린 뉴딜 및 신산업 중심지로 개발할 계획이다.

전북 진안이 고향인 정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새만금 사업이 정상궤도로 올라가도록 다시 팔을 걷어붙여야 한다"며 적극 지원을 약속했다.

정 총리는 "새만금과 전북에 일자리와 관광객이 크게 늘어 전북도민의 갈증이 해소되도록 중앙과 지방정부가 한마음으로 노력하겠다"면서 대규모 기반시설에 대한 재정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이번 기본계획에 대해선 "지지부진한 사업 속도에 지쳐있는 전북도민들에게 '이번에는 제대로 개발이 된다'는 희망을 주는 계획이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회의에서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업용수 공급 방안으로 금강 서포 양수장 등의 여유 수량을 활용하겠다고, 환경부는 적극적인 친수 활동이 가능한 수준으로 수질을 관리하겠다고 각각 보고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