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민연대 "日 간토학살 진상 밝혀 피해자 명예회복 시켜야"

송고시간2021-02-24 15:50

beta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일본 간토(關東)대지진 당시 조선인 대량학살을 정당화하는 논문이 8월 영국 케임브리지대학에서 출간을 앞둔 상황에서 시민단체가 24일 '학살 진상규명과 피해자 명예회복'에 나서야 한다고 연대 성명을 밝표했다.

시민연대는 성명에서 ▲ 일본 정부의 간토 조선인 학살사건 조사 결과 즉각 공개 ▲ 문재인 정부의 학살 피해자 명예 회복과 위로 ▲ 21대 국회의 '간토학살 진상규명과 피해자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 제정 등을 요구했다.

시민연대를 이끄는 김종수 1923 한일재일시민연대 대표는 "이 논문은 군관민이 총체적으로 조선인을 학살한 범죄의 정당성을 부여하기 위해 유언비어를 사실화했던 일본 정부의 행위와 다르지 않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 희생자 추도비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 희생자 추도비

일본 도쿄(東京) 스미다(墨田)구 요코아미초(橫網町) 도쿄도립공원에 있는 조선인 희생자 추도비. "1923년 9월 발생한 간토대지진의 혼란 속에서 잘못된 책동과 유언비어 때문에 6천여 명에 이르는 조선인이 존엄한 생명을 빼앗겼다"(박스 표시)고 적혀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일본 간토(關東)대지진 당시 조선인 대량학살을 정당화하는 논문이 8월 영국 케임브리지대학에서 출간을 앞둔 상황에서 시민단체가 24일 '학살 진상규명과 피해자 명예회복'에 나서야 한다고 연대 성명을 밝표했다.

간토대지진 학살사건은 1923년 9월 1일 도쿄(東京) 등 간토 지방에서 규모 7.9의 대지진이 발생해 40여만 명이 죽거나 실종됐을 때 '조선인이 우물에 독을 풀었다', '방화한다'는 등의 유언비어가 퍼져 자경단, 경찰, 군인에 의해 재일 조선인 6천661명(독립신문 기록)이 희생된 것을 말한다.

시민연대는 성명에서 ▲ 일본 정부의 간토 조선인 학살사건 조사 결과 즉각 공개 ▲ 문재인 정부의 학살 피해자 명예 회복과 위로 ▲ 21대 국회의 '간토학살 진상규명과 피해자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 제정 등을 요구했다.

여기에는 1923 한일재일시민연대, 기억과 평화를 위한 1923 역사관, 사회적협동조합 기억과 평화,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 한국기독교장로회 1923 진실규명위원회, 천도교청년회, 기장생명선교연대, 한일역사문제학회, 식민지역사박물관,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천안역사문화연구회 등이 참여했다.

최근 '위안부는 매춘부'라고 발표해 역사 왜곡 논란을 일으키기도 한 램지어 교수는 논문에서 일본인 자경단의 조선인 살해를 인정하면서도 "조선인이 방화 등 광범위하게 범죄를 저질렀기에 자경단이 대응할 수밖에 없었다"며 "방화와 우물에 독을 탔다는 것은 근거 없는 소문이 아니며 조선인 사망 숫자도 조선총독부가 제시한 300명이 합리적 추산"이라고 학살을 정당화하고 대량학살도 부정했다.

시민연대를 이끄는 김종수 1923 한일재일시민연대 대표는 "이 논문은 군관민이 총체적으로 조선인을 학살한 범죄의 정당성을 부여하기 위해 유언비어를 사실화했던 일본 정부의 행위와 다르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는 연구자가 기본적으로 지녀야 할 보편적이고 객관적인 판단력을 상실했을 뿐만 아니라 보편적 인권 의식도 갖고 있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1923년 12월 제국의회에서 2명의 일본의원이 학살사건 책임을 묻자 일본 정부가 '조사 중'이라고 답변하고는 지금까지도 결과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사건 전말을 공개하지 않으면 램지어 교수 같은 역사수정주의자들이 쓰레기 논문을 계속 생산해 제노사이드(집단학살)를 정당화하는 혐한 시위와 증오 범죄가 지속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성명에서 한국 정부가 더는 손을 놓지 말고 진상조사와 유족 위로에 앞장서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시민연대는 "지금까지 정부 차원의 조사나 추도행사는 물론이고 재일동포의 추모행사에 대통령이나 총리의 추도 메시지도 없었다"며 "유족이나 목격자도 세상을 뜨고 있고 2년 뒤면 사건이 일어난지 100년이 되기에 더이상 미뤄서는 안 된다. 특별법 제정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2014년 19대 국회에서 '관동대지진 조선인 학살사건 진상규명·희생자 명예 회복에 관한 특별법안'이 발의됐지만 본회의에 상정되지 못하고 폐기됐었다.

시민연대는 25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학계와 종교계, 법조계의 동참을 호소할 계획이다.

wak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