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용진 김세연 "보수·진보 공통점은 '미래 준비 부족'"

송고시간2021-02-24 15:54

beta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과 국민의힘 김세연 전 의원이 24일 보수·진보 양 진영 모두에 "바뀐 세상에 적응을 못 하고 있다"고 뼈있는 메시지를 던졌다.

화상회의 플랫폼을 통해 진행된 행사에서 박 의원은 '상대 진영을 평가해달라'는 질문에 "보수 정치 세력이 요즘 국민들의 선택 대상이 되지 못한 것은 미래 문제에 대해 더 과감하게 제안하고 책임 있게 하려는 부분이 부족해서라고 생각한다"며 "이건 진보 진영도 마찬가지이긴 하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한국 진보는 대중과의 공감 능력, 소통 능력에서 보수가 따라가지 못할 정도로 탁월하다"면서도 "단점이라면 시대변화에 업데이트가 제대로 안 됐다는 것이다. 주류들은 자신들이 절대 선이란 그런 확신이 있다. 민주화 항쟁 시절 세계관에 여전히 갇혀있는 모습"이라고 꼬집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리셋 대한민국' 출간 간담회…"대화로 못 풀 것 없다"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과 국민의힘 김세연 전 의원이 24일 보수·진보 양 진영 모두에 "바뀐 세상에 적응을 못 하고 있다"고 뼈있는 메시지를 던졌다.

두 사람은 이날 '88만원 세대'의 저자 우석훈 박사와 함께 낸 대담집 '리셋 대한민국' 출간에 맞춰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화상회의 플랫폼을 통해 진행된 행사에서 박 의원은 '상대 진영을 평가해달라'는 질문에 "보수 정치 세력이 요즘 국민들의 선택 대상이 되지 못한 것은 미래 문제에 대해 더 과감하게 제안하고 책임 있게 하려는 부분이 부족해서라고 생각한다"며 "이건 진보 진영도 마찬가지이긴 하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한국 진보는 대중과의 공감 능력, 소통 능력에서 보수가 따라가지 못할 정도로 탁월하다"면서도 "단점이라면 시대변화에 업데이트가 제대로 안 됐다는 것이다. 주류들은 자신들이 절대 선이란 그런 확신이 있다. 민주화 항쟁 시절 세계관에 여전히 갇혀있는 모습"이라고 꼬집었다.

기자간담회하는 우석훈 박용진 김세연
기자간담회하는 우석훈 박용진 김세연

(서울=연합뉴스) 대담집 '리셋 대한민국'의 저자인 우석훈 박사,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 국민의힘 김세연 전 의원(왼쪽부터)이 화상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2.24 [오픈하우스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두 사람은 진영을 뛰어넘은 대화에 대한 소감도 털어놨다.

박 의원은 "대화를 하면서 못 풀어나갈 것은 없겠다고 생각했다"고 했고 김 전 의원은 "진영이라는 것이 결국에는 편의상 구분을 위한 의미가 있을 뿐이고, 충분히 그 경계를 뛰어넘을 수 있겠다 싶었다"고 화답했다.

다만 '언젠가 같은 당에서 활동할 수도 있나'라는 질문에는 두 사람 모두 "정당을 함께 하긴 쉽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대권 도전을 선언한 박 의원은 '대통령 5년 단임제'를 두고 "다음 선거를 늘 생각하게 되면서 국가 미래와 장기 과제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는 체제로 전락했다"며 개헌 필요성을 언급했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