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22명 매몰' 금광사고 책임자 45명 무더기 문책

송고시간2021-02-24 16:03

beta

지난달 중국에서 22명이 매몰돼 11명이 사망·실종된 금광 폭발사고와 관련해 업체와 지방정부 책임자 45명이 무더기로 문책됐다.

24일 관영매체 신화통신에 따르면 산둥성 당국은 지난달 10일 옌타이(煙台) 치샤(栖霞)시의 한 금광에서 발생한 사고와 관련해 조사 결과를 밝혔다.

이번 사고로 매몰된 금광 노동자 22명 가운데 11명은 2주 만에 극적으로 구조됐지만, 10명은 사망했고 1명은 실종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달 중국 산둥성 치샤(栖霞)시의 금광 폭발사고 매몰자 구조작업 현장
지난달 중국 산둥성 치샤(栖霞)시의 금광 폭발사고 매몰자 구조작업 현장

[로이터=연합뉴스]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지난달 중국에서 22명이 매몰돼 11명이 사망·실종된 금광 폭발사고와 관련해 업체와 지방정부 책임자 45명이 무더기로 문책됐다.

24일 관영매체 신화통신에 따르면 산둥성 당국은 지난달 10일 옌타이(煙台) 치샤(栖霞)시의 한 금광에서 발생한 사고와 관련해 조사 결과를 밝혔다.

이번 사고로 매몰된 금광 노동자 22명 가운데 11명은 2주 만에 극적으로 구조됐지만, 10명은 사망했고 1명은 실종됐다. 사고에 따른 직접적인 피해액은 6천847만위안(약 117억6천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당국은 "기업이 규정을 위반해 폭발물을 보관·사용했다"면서 "또 (인프라 시설 공사 중) 갱도 입구의 화기사용이 금지된 곳에서 용접 등을 하거나 폭발 가능성이 높은 곳에서 토치램프 등을 사용해 작업하다 사고가 일어났다"고 밝혔다.

아울러 "광산업체와 치샤시 당국이 사고를 숨기고 (30시간이 지나서야) 늑장 보고를 했다"면서 "업체 책임자 15명은 법에 따라 형사 책임을 물었고, 치샤시 당서기와 시장 등은 입건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