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경욱 "가덕도 공항, 잠재력 있다면 추진해도 괜찮다"

송고시간2021-02-24 15:42

beta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24일 "가덕도 신공항이 부산·동남 지역 허브공항으로 발전할 잠재력이 있다고 본다면, 건설을 추진하는 것도 괜찮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이날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인천공항은 이미 허브공항으로서의 위상을 거의 확보한 상태"라며 이같이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력 30% 직고용…스카이72 골프장 4월부터 운영 중단"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취임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취임

[연합뉴스 자료사진]

(영종도=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24일 "가덕도 신공항이 부산·동남 지역 허브공항으로 발전할 잠재력이 있다고 본다면, 건설을 추진하는 것도 괜찮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이날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인천공항은 이미 허브공항으로서의 위상을 거의 확보한 상태"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가덕도 신공항이 건설되더라도 인천공항에서 이전되는 수요는 최대 7% 정도로 제한적일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자회사 직원 고용 문제와 관련해 "아직 공항 구성원 간 공감대 형성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대화를 통해 이견을 좁힌 후 신중하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사장은 "큰 틀에서는 '국민 생명과 안전에 직결된 직군의 인력들을 직고용한다'는 정부 가이드라인을 지켜나갈 것"이라며 "구체적으로는 30% 정도 인원이 직고용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스카이72 골프장을 둘러싼 분쟁에 대해 "기존 골프장 운영자인 '스카이72' 측에 4월 1일부터 영업을 하지 말라고 통보했다"며 "4월부터는 골프장 부지를 국민들의 산책 공간으로 무료로 개방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진행 중인 법적 분쟁이 종료되거나 합의가 이뤄지기 전에는 새 사업자도 영업하지 않게 할 것"이라며 "4월 이후에도 골프장을 찾는 손님이 있다면 내가 직접 나가 이용이 불가능하다고 설명하겠다"고 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종식되면 공항 수요가 회복되면서 선점 효과가 상당 기간 지속될 것"이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쟁력을 결정하는 부분들을 미리 파악하고 빠르게 대처할 수 있는 역량을 길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사장은 "지금까지 인천공항은 양적 확대에 집중하면서 상업 수익을 많이 올려왔지만, 앞으로는 질적인 발전도 함께 추진되도록 할 것"이라며 "위기를 기회로 삼을 수 있는 새로운 비전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가덕도 공항, 잠재력 있다면 추진해도 괜찮다" (PG)
"가덕도 공항, 잠재력 있다면 추진해도 괜찮다"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trau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