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신 부작용 '아나필락시스 사망' 1명도 없어"…안심해도 돼

송고시간2021-02-24 15:42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가장 우려되는 부작용으로 꼽히는 중증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의 경우 조기 진단과 치료 시 얼마든지 회복이 가능하므로 지나친 '공포심'은 금물이라는 전문가 제언이 나왔다.

김중곤 서울의료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24일 오후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가 주최한 코로나19 백신 전문가 초청 대국민 설명회에서 "아나필락시스로 인한 임상시험 과정에서의 사망자는 1명도 없었다고 보고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교수는 "현재 접종을 실시할 의료기관들에서는 아나필락시스에 대한 대비책이 다 갖춰져 있다고 생각된다"며 "두려움은 많이 갖지 않아도 된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중곤 교수, 백신 설명회서 강조…"조기 진단·치료 시 문제없이 회복 가능"

전주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모의 훈련
전주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모의 훈련

(전주=연합뉴스) 전북 전주시가 23일 완산소방서와 함께 평화보건지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모의 훈련을 하고 있다.
26일 백신 예방접종이 시작됨에 따라 사전 훈련을 통해 시행착오를 최소화함으로써 시민들이 마음 놓고 백신접종에 응하도록 하기 위한 취지에서 모의 훈련을 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2021.2.23 [전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ic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장우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가장 우려되는 부작용으로 꼽히는 중증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의 경우 조기 진단과 치료 시 얼마든지 회복이 가능하므로 지나친 '공포심'은 금물이라는 전문가 제언이 나왔다.

김중곤 서울의료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24일 오후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가 주최한 코로나19 백신 전문가 초청 대국민 설명회에서 "아나필락시스로 인한 임상시험 과정에서의 사망자는 1명도 없었다고 보고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교수는 "현재 접종을 실시할 의료기관들에서는 아나필락시스에 대한 대비책이 다 갖춰져 있다고 생각된다"며 "두려움은 많이 갖지 않아도 된다"고 강조했다.

아나필락시스는 특정 음식이나 약물 등으로 인해 전신에 나타나는 심각한 알레르기 반응이다. 피부 증상으로는 두드러기나 가려움증, 발진 등이 있을 수 있다. 호흡곤란이나 성대 부종을 비롯해 순간적으로 현기증이 나거나 쓰러지는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이렇듯 피부나 호흡기, 소화기, 심혈관계 증상이 복합적으로 나타나므로 즉각적인 치료와 대처를 못 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으며, 이는 비단 코로나19 백신에 국한된 것이 아닌 어느 백신이든 나타날 수 있는 부작용이라는 게 김 교수의 설명이다.

김 교수는 "아나필락시스 증상은 대개 예방접종하고 30분 이내에 나오기 때문에 접종 마치고 나면 곧바로 귀가하지 말고 접종기관 내에 최소 30분 이상 머무르면서 증상 여부를 관찰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사전에 아나필락시스 가능성을 진단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불행히도 미리 알 방법은 없다"며 "과거에 다른 예방접종을 하고 나서나, 음식에 의해서 아나필락시스를 경험한 분이라면 특히 접종 후 의료기관에 머무르면서 모니터링을 꼭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그러면서 "현재 코로나 백신과 인과성이 인정돼있는 중증 이상반응은 아나필락시스 하나뿐"이라며 "아나필락시스 이외에 백신하고 연관성이 인정된 중증 이상반응은 현재 없다"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5F1G2Gz2CcQ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