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접종 후 항체 형성은 어떻게 확인?…"일반 병·의원서는 어려워"

송고시간2021-02-24 15:32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한 뒤 면역력을 가진 '항체'가 몸 안에 생겼는지는 접종자가 바로 알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최원석 고려대 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24일 온라인으로 열린 코로나19 예방접종 특집 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항체가 형성됐는지 확인하는 방법은 있지만, 접종자들이 모두 검사하시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일부 항체를 확인하는 신속 진단키트 등을 사용할 수도 있겠지만 이는 중화항체를 직접 보는 게 아니다"며 "현 상황에서는 백신을 맞은 뒤 검사를 해달라고 해서 항체 형성 여부를 판단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원석 교수, 예방접종 브리핑서 "관건인 중화항체 형성 여부는 실험실 검사 필요"

"해외 사례에 비춰 접종받은 대부분은 항체 생성될 것"

코로나19 예방접종 특집 브리핑
코로나19 예방접종 특집 브리핑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4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 특집 브리핑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원석 고려대 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 정은경 청장, 김중곤 서울의료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2021.2.24 kw@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장우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한 뒤 면역력을 가진 '항체'가 몸 안에 생겼는지는 접종자가 바로 알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최원석 고려대 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24일 온라인으로 열린 코로나19 예방접종 특집 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항체가 형성됐는지 확인하는 방법은 있지만, 접종자들이 모두 검사하시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단순히 항체가 아니라 바이러스를 중화시킬 수 있는 '중화항체'가 생성됐는지 봐야 한다"며 "중화항체가 생성됐는지는 살아있는 바이러스를 다루는 'BL3' 수준의 실험실에서 검사가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면 몇백만 명, 몇천만 명이 접종하게 될 텐데 그런 실험실에서 검체를 모두 다뤄 검사하는 것은 사실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일반적인 병·의원에서 할 수 있는 검사가 아니라는 게 최 교수의 설명이다.

최 교수는 "일부 항체를 확인하는 신속 진단키트 등을 사용할 수도 있겠지만 이는 중화항체를 직접 보는 게 아니다"며 "현 상황에서는 백신을 맞은 뒤 검사를 해달라고 해서 항체 형성 여부를 판단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접종을 받는 대부분의 사람에게서 항체가 생성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세계 여러 곳에서 시작한 대부분의 백신의 예방 효과를 보면 항체 양전율(백신에 의해 항체가 생성된 비율) 등에서 굉장히 높은 수준"이라며 "거의 대다수의 사람이 (항체가) 생겨날 것"이라고 말했다.

최 교수는 정부 차원의 연구 등을 통해 추후 관련 연구가 진행되리라고 설명했다.

그는 "생겨난 항체가 얼마나 오래 유지되느냐, 소수이겠지만 안 생기는 사람도 있을 텐데 어느 정도의 비율일까 등을 정책 결정이나 연구 목적으로 일부 표본집단을 대상으로 하는 연구는 진행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 또는 민간에서 이런 연구를 준비하고 있을 것"이라며 관련 연구를 통해 항체 생성에 대한 통계나 세부 내용을 더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