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미 은행 순익 8년만의 최저…코로나 여파로 36.5% ↓

송고시간2021-02-24 15:41

beta

미국 은행들이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손충당금을 늘리면서 연간 순이익이 36.5% 감소했다고 연방예금보험공사(FDIC)가 2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미국 은행들의 작년 순이익 규모는 2012년 1천410억달러 이후 8년만의 최저 수준이다.

FDIC는 지난해 상반기에 은행들이 코로나19 여파로 대손충당금을 늘리면서 이익 규모가 줄어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미국 은행들이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손충당금을 늘리면서 연간 순이익이 36.5% 감소했다고 연방예금보험공사(FDIC)가 2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FDIC는 지난해 예금보험의 적용을 받는 미국 은행들이 기록한 순이익은 1천479억달러로 전년보다 849억달러 감소했다고 밝혔다.

미국 은행들의 작년 순이익 규모는 2012년 1천410억달러 이후 8년만의 최저 수준이다.

FDIC는 지난해 상반기에 은행들이 코로나19 여파로 대손충당금을 늘리면서 이익 규모가 줄어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지난해 4분기에는 대손충당금이 줄어들면서 분기 순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9.1% 늘어난 599억달러를 기록했다고 FDIC는 전했다.

옐레나 맥윌리엄스 FDIC 의장은 비록 연간 순이익은 줄었지만 4분기에 회복세를 보인 것은 은행권이 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도 회복력을 가지고 있음을 입증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FDIC 자료 캡처, DB화 및 재배포 금지]

[FDIC 자료 캡처, DB화 및 재배포 금지]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