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영민 "민정수석 패싱 아니다…거취는 모른다"

송고시간2021-02-24 15:09

beta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24일 검찰 고위간부 인사 과정에서 신현수 민정수석 패싱 의혹과 관련해 "민정수석의 역할을 줬는데도 패싱했다는 건 추측에 불과하고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유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 전체회의에서 "인사안을 확정하는 단계에서 민정수석은 좀 더 깔끔하게 마무리짓고자 하는 부분이 있던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 수석의 거취에 대해서는 "그건 모른다. 해야할 일이 중단되지 않아야 할 것이고, 여러 가지를 고려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업무보고하는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업무보고하는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21.2.24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홍규빈 기자 =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24일 검찰 고위간부 인사 과정에서 신현수 민정수석 패싱 의혹과 관련해 "민정수석의 역할을 줬는데도 패싱했다는 건 추측에 불과하고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유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 전체회의에서 "인사안을 확정하는 단계에서 민정수석은 좀 더 깔끔하게 마무리짓고자 하는 부분이 있던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실장은 "법무부 입장에서는 제청에 의해 대통령께 재가가 올라가니 충분히 협의가 됐다고 생각을 하고, 그 사이에 민정수석 입장에서는 어떤 리더십이나 검찰에 대한 신뢰 부분에 상처를 받았다고 생각할 수 있지 않으냐"며 "그런 쪽이 표출된 문제"라고 설명했다.

유 실장은 검사장 인사안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누가 언제 보고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언론에 인사를 발표하기 전에 정상적으로 승인이 이뤄졌다"며 "승인이 끝나면 발표를 한다. 그렇게 하고 난 뒤에 전자결재를 하게 돼 있다"고 설명했다.

결재는 그 이후에 이뤄졌느냐는 질문에는 "전자결재는 통상 그렇게 한다. 정부의 장·차관 인사가 전부 다 그 프로세스로 이뤄지고 있다"며 "그건 논란의 포인트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 실장은 신 수석이 휴가에서 돌아와 대통령에 거취를 일임한 과정에 대해 "(설득 노력을) 참 많이 했다. 지난 주말에 이틀 휴가를 가서 '좀 더 생각해주십쇼' 저도 부탁을 드렸다"며 "저도 굉장히 사의를 만류했고 대통령께서도 만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리더십을 회복시켜 줄게, 뭘 해 드리면 되느냐' 이런 대화도 참 많이 나눴다"며 "신 수석이 가지고 있는 올곧은 면도 영향이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신 수석의 거취에 대해서는 "그건 모른다. 해야할 일이 중단되지 않아야 할 것이고, 여러 가지를 고려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