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글로벌모터스 기술직 신입사원 186명 중 181명 지역 출신

송고시간2021-02-24 14:45

beta

'광주형 일자리' 기업인 광주글로벌모터스(GGM)가 첫 신입사원 모집에서 대부분을 광주·전남 지역 인재로 채웠다.

24일 GGM이 발표한 1차 기술직 신입사원 공개채용 결과에 따르면 합격자 186명 중 181명(97.3%)이 광주·전남 출신이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광주글로벌모터스 공장
광주글로벌모터스 공장

[광주글로벌모터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형 일자리' 기업인 광주글로벌모터스(GGM)가 첫 신입사원 모집에서 대부분을 광주·전남 지역 인재로 채웠다.

24일 GGM이 발표한 1차 기술직 신입사원 공개채용 결과에 따르면 합격자 186명 중 181명(97.3%)이 광주·전남 출신이었다.

합격자 연령층은 20∼30대 175명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여성은 2명에 그쳤으며 장애인 합격자는 4명이었다.

지난 1월 5일 공고로 시작된 모집에는 1만2천여명이 몰려 67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GGM은 이번 186명을 포함, 경력직 161명 등 347명 채용을 완료했으며 일반직 신입사원 43명 채용 절차를 진행 중이다.

앞으로 2∼3차 기술직 신입사원 등을 채용해 본사 1천여명 규모 고용 창출 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다.

박광태 GGM 대표이사는 "GGM의 가장 중요한 설립 목적 중 하나가 지역 청년들에게 일자리를 만들어 주자는 것이었다"며 "지속적인 채용으로 취업 한파를 이겨내려고 노력하는 젊은이들이 도전할 기회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