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영민 "신현수 파동 송구…문대통령, 檢인사 발표전 승인"(종합)

송고시간2021-02-24 18:16

beta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24일 '신현수 사의 파동'과 관련해 "국민들에게 작년 여러 가지 법무·검찰이 피로도를 준 데 이어 또 그렇게 돼 송구하다는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유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여러 해석이 가능하지만 대통령에게 일단 모든 걸 일임했다, 이렇게 (일단락됐다고) 이해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검사장 인사가 발표된 이후에 대통령 결재가 이뤄진 것 아니냐는 의혹에는 "인사안을 발표하기 전에 정상적으로 승인이 이뤄졌고, 2월 7일 법무부에서 발표했다. 8일 전자 결재로 재가했고, 인사발령은 9일에 됐다. 정상적인 프로세스"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특별감찰관 건의 묵살 사실 아냐…거취 문제 조만간 결론"

인사안 보고자 질문엔 "통치행위 일부분…이광철 아니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2021.2.24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강민경 홍규빈 기자 =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24일 '신현수 사의 파동'과 관련해 "국민들에게 작년 여러 가지 법무·검찰이 피로도를 준 데 이어 또 그렇게 돼 송구하다는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유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여러 해석이 가능하지만 대통령에게 일단 모든 걸 일임했다, 이렇게 (일단락됐다고) 이해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 수석이 '패싱' 당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추측에 불과하고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법무부 입장에서는 대통령께 재가가 올라가니 충분히 협의가 됐다고 생각을 하고, 그 사이에 민정수석 입장에서는 리더십이나 검찰에 대한 신뢰에 상처를 받았다고 생각할 수 있지 않으냐"라고 설명했다.

검사장 인사가 발표된 이후에 대통령 결재가 이뤄진 것 아니냐는 의혹에는 "인사안을 발표하기 전에 정상적으로 승인이 이뤄졌고, 2월 7일 법무부에서 발표했다. 8일 전자 결재로 재가했고, 인사발령은 9일에 됐다. 정상적인 프로세스"라고 말했다.

인사안을 누가·언제 대통령에게 보고했는지에 대해서는 "대통령 통치행위의 일부분으로 인식하고 있다"며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분명하게 이광철 민정비서관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 수석이 특별감찰관 임명을 건의했다가 묵살당했다거나 법무장관 감찰을 요구했다가 거절당했다는 의혹에 관해서는 "직접 알아봤다"며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유 실장은 신 수석의 사의 표명에 대해서는 "수 차례 구두로 사의 표명이 있었고, 휴가(18일) 전날 문서로 사표를 냈다"고 했다.

그러면서 "개인적으로 간곡히 사의를 만류했고, 대통령께 (사표를 수리하면 안 된다고) 말씀도 드렸다"며 "'리더십을 회복시켜 줄게, 뭘 해 드리면 되느냐' 이런 대화도 참 많이 나눴다"고 전했다.

신 수석의 거취에 대해서는 "그건 모른다. 해야할 일이 중단되지 않아야 할 것이고, 여러 가지를 고려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상적으로 출근하고 업무를 하고 있지만 상처가 아직 있으니, 본인 말대로 '동력을 상실했다'는 정도는 아니겠지만 조금 다르지 않겠느냐"며 "조만간에 저희가 결론을 내리겠다. 그만큼 곤혹스러운 상황이라는 것을 이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유 실장은 상황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사표가) 수리될 수도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유 실장은 검찰개혁 '속도 조절론'과 관련해서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임명장을 받으러 온 날 대통령께서 속도조절 당부를 했다"고 말했다.

이날 박 장관이 "대통령의 두 가지 당부를 제가 속도조절이라고 표현하지 않았다. 대통령께서도 그런 표현을 쓰신 바 없다"고 밝힌 것과 배치된다.

이에 운영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대통령의 정확한 워딩이 '속도 조절하라'고 말한 것은 아니잖나"고 재차 물었고, 유 실장은 "정확한 워딩은 그게 아니었고, 그런 의미의 표현을 하셨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