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전남·전북, 초광역권 에너지 경제 공동체 구성 착수(종합)

송고시간2021-02-24 15:34

beta

광주, 전남, 전북이 신재생 에너지를 중심으로 초광역권 에너지 경제 공동체를 구성한다.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 경제 공동체(호남 RE300)' 용역 착수보고회가 24일 국회 민주당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열렸다.

에너지 자립과 초과 판매분 이익을 시·도민과 공유하는 에너지 경제 공동체 구축 프로젝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50년 전력사용량 300% 재생에너지로 발전 '호남 RE300' 추진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 공동체 용역 착수보고회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 공동체 용역 착수보고회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김영록 전남도지사(왼쪽부터 네번째),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우범기 전북도 부지사(오른쪽 두번째)와 참석자들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 공동체 '호남 RE300' 용역 착수보고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2.24 zjin@yna.co.kr

(광주=연합뉴스) 조근영 손상원 기자 = 광주, 전남, 전북이 신재생 에너지를 중심으로 초광역권 에너지 경제 공동체를 구성한다.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 경제 공동체(호남 RE300)' 용역 착수보고회가 24일 국회 민주당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열렸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이용섭 광주시장, 김영록 전남지사, 우범기 전북도 정무부지사 등이 참석했다.

2050년까지 구현을 목표로 하는 호남 RE300은 에너지 수요 10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고 200% 초과 생산분은 최대 에너지 수요처인 수도권 등에 공급하는 것이다.

에너지 자립과 초과 판매분 이익을 시·도민과 공유하는 에너지 경제 공동체 구축 프로젝트다.

용역은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광주·전남·전북 3개 시·도당, 광역단체가 참여해 지난달 입찰 공고를 시작으로 오는 5월 완료할 예정이다.

용역 결과는 그린 뉴딜을 통한 호남 초광역권 발전 전략의 토대로 활용한다.

호남은 풍부한 일조량으로 태양광 발전에 적합하고, 서해안은 얕은 수심과 강한 북서풍으로 풍력 발전에 유리하다.

이런 자연환경을 바탕으로 전남은 신안에 8.2GW 규모 해상풍력단지, 전북은 새만금에 2.8GW 규모, 수상 태양광 발전시설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광주는 최근 12.3MW 규모 수소연료전지 발전소의 첫 삽을 뜨기도 했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한국전력이 신재생 플랫폼 기업으로 발전하는 구상과 호남 RE300 구상을 실현하면 동북아 슈퍼 그리드도 가시권에 들어온다"며 "몽골·중국·한국·일본을 연결하는 에너지 네트워크인 동북아 슈퍼 그리드에서 호남이 중심 기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chog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