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차, 전세계에서 리콜하는 전기차는 8만1천701대…1조원 예상

송고시간2021-02-24 14:14

beta

현대차[005380]가 최근 잇단 화재로 논란이 된 코나 전기차(EV)를 비롯해 아이오닉 전기차와 전기버스 일렉시티 등 총 8만1천701대를 전세계에서 리콜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국토부는 이날 LG에너지솔루션 중국 남경공장에서 초기 생산된 고전압 배터리 중 일부에서 셀 제조불량(음극탭 접힘)으로 인한 내부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돼 다음달 29일부터 고전압배터리시스템(BSA)을 모두 교체하는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고 발표했다.

해외에서는 코나 EV 5만597대, 아이오닉 EV 4천402대, 일렉시티 3대 등 총 5만5천2대로 글로벌 전체로 따지면 8만1천701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현대차[005380]가 최근 잇단 화재로 논란이 된 코나 전기차(EV)를 비롯해 아이오닉 전기차와 전기버스 일렉시티 등 총 8만1천701대를 전세계에서 리콜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배터리 전량 교환 비용은 1조원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충전 중 불 난 코나 전기차
충전 중 불 난 코나 전기차

[남양주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yoon@yna.co.kr

앞서 국토부는 이날 LG에너지솔루션 중국 남경공장에서 초기 생산된 고전압 배터리 중 일부에서 셀 제조불량(음극탭 접힘)으로 인한 내부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돼 다음달 29일부터 고전압배터리시스템(BSA)을 모두 교체하는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고 발표했다.

리콜 대상은 국내의 경우 코나 EV 2만5천83대, 아이오닉 전기차 1천314대, 일렉시티 302대 등 총 2만6천699대다. 해외에서는 코나 EV 5만597대, 아이오닉 EV 4천402대, 일렉시티 3대 등 총 5만5천2대로 글로벌 전체로 따지면 8만1천701대다.

현대차는 배터리 제조사인 LG에너지솔루션과의 분담률 등을 반영해 최종 품질비용을 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당 비용은 작년 4분기 실적에 반영하게 된다.

현대차는 "고객의 불편이 없도록 신속하게 시정 조치를 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끝까지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이날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리콜은 배터리 자재 수급 일정으로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부품 수급 등 사전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코나 EV와 아이오닉 EV 고객은 배터리 교체 전까지 배터리 충전율을 90%로 조정해주는 것이 화재 발생 가능성을 줄이는 데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hanajj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