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도테니스협회 보조금 횡령 의혹…경찰, 내사 중(종합)

송고시간2021-02-24 15:48

beta

제주경찰이 보조금 횡령 의혹을 받는 제주도테니스협회에 대한 내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제주도 내 체육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경찰이 도 테니스협회 간부들이 국제·전국 규모 대회를 개최하는 과정에서 인건비 등 비용 집행을 명목으로 지인과 친인척 등으로부터 돈을 되돌려받아 비자금을 조성한 뒤 유용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첩보를 입수해 내사하고 있다.

도 테니스협회 관계자는 "경찰에서 내사를 이유로 관련 장부를 가져갔다"며 "보조금 집행과정에서 별다른 문제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고, 억대 보조금을 받지도 않았다"고 해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경찰이 보조금 횡령 의혹을 받는 제주도테니스협회에 대한 내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지방경찰청
제주지방경찰청

[연합뉴스TV 캡처]

24일 제주도 내 체육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경찰은 도 테니스협회 간부들이 국제·전국 규모 대회를 개최하는 과정에서 인건비 등 비용 집행을 명목으로 지인과 친인척 등으로부터 돈을 되돌려받아 비자금을 조성한 뒤 유용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첩보를 입수해 내사하고 있다.

첩보 내용은 협회 간부들이 2018년부터 2020년까지 물품 지원비 영수증을 허위로 만들거나, 대회 개최 과정에서 인건비, 숙박비 등을 허위 지출하는 등의 방법으로 억대 보조금을 횡령했다는 것이다.

협회가 개설해 운영한 계좌만 30여 개를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참고인 조사와 계좌 추적 등을 통해 자금 흐름을 면밀히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관련, 도 테니스협회 관계자는 "경찰에서 내사를 이유로 관련 장부를 가져갔다"며 "보조금 집행과정에서 별다른 문제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고, 억대 보조금을 받지도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경찰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dragon.m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