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에너지 "배터리 셀 때문에 코나 전기차 화재? 직접 원인 아냐"

송고시간2021-02-24 13:58

beta

현대차[005380] 코나 전기차(EV)의 잇따른 전기차 화재 원인이 배터리 셀 제조 불량 때문이라는 국토교통부 조사 결과에 대해 배터리 제조사인 LG에너지솔루션은 "직접 원인으로 보기 어렵다"고 거듭 부인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24일 국토부의 조사 결과 발표에 대해 입장문을 내고 "리콜 사유로 언급된 배터리 셀 내부 정렬 불량(음극탭 접힘)은 국토부 발표대로 재현실험에서 화재가 발생하지 않아 직접적인 원인으로 보기 어렵다"며 "남경 현대차 전용 생산라인들의 양산 초기 문제로 이미 개선사항은 적용됐다"고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코나 자발적 리콜 추가 실시와 관련해 원인 규명 등 조사가 완료되지는 않았으나 소비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국토부, 현대차와 함께 리콜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적극 협조하겠다"며 "아울러 제품 설계 단계부터 제조, 검사 등 모든 과정에서 안전성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재연 실험서 화재 없어…양산 초기 문제 개선 이미 적용"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현대차[005380] 코나 전기차(EV)의 잇따른 전기차 화재 원인이 배터리 셀 제조 불량 때문이라는 국토교통부 조사 결과에 대해 배터리 제조사인 LG에너지솔루션은 "직접 원인으로 보기 어렵다"고 거듭 부인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24일 국토부의 조사 결과 발표에 대해 입장문을 내고 "리콜 사유로 언급된 배터리 셀 내부 정렬 불량(음극탭 접힘)은 국토부 발표대로 재현실험에서 화재가 발생하지 않아 직접적인 원인으로 보기 어렵다"며 "남경 현대차 전용 생산라인들의 양산 초기 문제로 이미 개선사항은 적용됐다"고 밝혔다.

충전 중 화재로 타버린 전기차
충전 중 화재로 타버린 전기차

[세종시 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walden@yna.co.kr

이어 "현대차의 BMS 충전맵 오적용의 경우 당사가 제안한 급속충전 로직을 현대차에서 BMS에 잘못 적용한 것을 확인했다"며 "화재 발생과 연관성이 있는지에 대해 관련 기관과 협조해 추가적으로 확인하겠다"고 설명했다.

한때 화재 원인 후보로 지목됐던 분리막 손상과 관련해서도 "합동 조사단의 모사 실험 결과 화재와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코나 자발적 리콜 추가 실시와 관련해 원인 규명 등 조사가 완료되지는 않았으나 소비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국토부, 현대차와 함께 리콜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적극 협조하겠다"며 "아울러 제품 설계 단계부터 제조, 검사 등 모든 과정에서 안전성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