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산불 예방, 국민의 적극적 관심과 참여가 필요합니다"

송고시간2021-02-24 14:13

beta

전국적으로 크고 작은 산불이 잇따르는 가운데 박종호 산림청장이 24일 대국민 호소문을 내고 산불 예방에 대한 적극적 관심과 참여를 요청했다.

박 청장은 호소문에서 "지난 주말 경북 안동에서 대형 산불로 130명의 주민이 긴급 대피하는 등 13건의 산불이 발생했다"며 "올해 들어 22일까지 총 103건이 발생해 여의도 면적 1.5배에 달하는 산림이 잿더미로 변했고, 건수 기준으로 지난해보다 50%가 증가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생활 터전을 송두리째 앗아가는 산불은 사소한 부주의에서 시작된다"며 "대부분 입산자 실화나 영농 부산물 또는 쓰레기 소각 중에 발생하는 만큼 조금만 관심을 기울이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종호 산림청장, 산불방지 대국민 호소문 발표

안동 산불 현장에서 브리핑하는 박종호 산림청장
안동 산불 현장에서 브리핑하는 박종호 산림청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최근 전국적으로 크고 작은 산불이 잇따르는 가운데 박종호 산림청장이 24일 대국민 호소문을 내고 산불 예방에 대한 적극적 관심과 참여를 요청했다.

박 청장은 호소문에서 "지난 주말 경북 안동에서 대형 산불로 130명의 주민이 긴급 대피하는 등 13건의 산불이 발생했다"며 "올해 들어 22일까지 총 103건이 발생해 여의도 면적 1.5배에 달하는 산림이 잿더미로 변했고, 건수 기준으로 지난해보다 50%가 증가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생활 터전을 송두리째 앗아가는 산불은 사소한 부주의에서 시작된다"며 "대부분 입산자 실화나 영농 부산물 또는 쓰레기 소각 중에 발생하는 만큼 조금만 관심을 기울이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산림 또는 인접지에서는 논·밭두렁 태우기나 각종 쓰레기 소각을 일체 하지 말아 달라"며 "입산통제 구역이나 폐쇄된 등산로에는 출입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박 청장은 "입산이 허용된 지역이라도 산림 안에서 담배를 피우거나 불씨를 다루는 행위는 절대 해서는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산림청은 안동, 예천 산불과 관련해 안동시, 예천군과 함께 다음 달 5일까지 현장조사를 한다.

합동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2차 피해 방지를 위한 응급·항구 복구 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그래픽] 산불 예방 행동 요령
[그래픽] 산불 예방 행동 요령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