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권위원장 "램지어 옹호·위안부 폄하는 혐오 표현"

송고시간2021-02-24 13:35

beta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은 24일 '위안부는 매춘부'라는 주장을 편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를 두둔한 일부 국내 우파 인사들과 교수들의 발언이 혐오 표현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업무보고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정민 의원이 램지어 교수 주장에 대한 인권위 입장을 묻자 "위안부는 일본에 의해 이뤄진 만행이자 성폭력이라는 입장을 인권위는 견지하고 있고 이것이 기본적 입장"이라고 답했다.

최 위원장은 '역사를 왜곡하고 램지어 교수 주장을 옹호하며 위안부 피해자를 폄하하는 것은 혐오 표현에 해당하지 않느냐'는 홍 의원 질의에 "혐오 표현에 해당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운영위 답변하는 최영애 인권위원장
운영위 답변하는 최영애 인권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하고 있다. 2021.2.24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은 24일 '위안부는 매춘부'라는 주장을 편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를 두둔한 일부 국내 우파 인사들과 교수들의 발언이 혐오 표현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업무보고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정민 의원이 램지어 교수 주장에 대한 인권위 입장을 묻자 "위안부는 일본에 의해 이뤄진 만행이자 성폭력이라는 입장을 인권위는 견지하고 있고 이것이 기본적 입장"이라고 답했다.

최 위원장은 '역사를 왜곡하고 램지어 교수 주장을 옹호하며 위안부 피해자를 폄하하는 것은 혐오 표현에 해당하지 않느냐'는 홍 의원 질의에 "혐오 표현에 해당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후 민주당 박상혁 의원이 램지어 교수 주장을 '학문의 자유'라며 옹호한 조 필립스 연세대 언더우드국제대학 부교수, 조셉 이 한양대 정치외교학 부교수에 대한 인권위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하자 최 위원장은 "역사를 왜곡하는 발언들은 용납되지 않는 방식으로, 규제도 있어야 하고 자율적 제재도 있어야 한다"고 했다.

한편 최 위원장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계승하겠다고 선언한 민주당 우상호 서울시장 경선후보의 '2차 가해' 논란과 관련해 인권위가 나설 필요가 있다는 야당 의원들의 지적에는 "진정이 들어와서 판단해 달라고 하면 판단하겠지만 일일이 성명이나 의견을 내진 않는다"고 답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