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청년 채용·창업 지원 확대, 여성 특화 직접일자리 마련"

송고시간2021-02-24 12:11

beta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용 충격 완화를 위해 청년 채용·창업 지원 확대와 여성 특화 직접일자리 마련에 나선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4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결과 브리핑을 하면서 이런 내용의 청년·여성 고용 대책의 윤곽을 설명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회의 모두발언에서 "경기 후행적 특성을 지니는 고용 문제에 대해서는 무엇보다도 경기 회복을 통한 근본적인 일자리 대책 추진 노력과 함께 당장 고용 위기감이 큰 청년·여성 고용 회복 대책을 집중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다음달 3일 청년 고용대책, 4일 여성 고용대책 발표 계획

비상경제 중대본 참석하는 홍남기 부총리
비상경제 중대본 참석하는 홍남기 부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0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2.24 kimsdoo@yna.co.kr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용 충격 완화를 위해 청년 채용·창업 지원 확대와 여성 특화 직접일자리 마련에 나선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4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결과 브리핑을 하면서 이런 내용의 청년·여성 고용 대책의 윤곽을 설명했다.

김 차관은 "청년층에 대해서는 채용·창업 지원을 확대해 일자리 창출 능력을 높이는 게 기본"이라며 "위기를 능력 개발 기회로 활용하고 노동시장 복귀를 지원하기 위해 직업훈련을 확충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구직애로를 겪는 청년에 대한 맞춤형 고용 지원 강화 방안도 고용노동부 중심으로 최종 조율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여성에 대해서는 여성의 경력 특성을 반영할 수 있는 특화 직접일자리를 추가로 다듬고 있고 경력단절 방지를 위한 돌봄 지원 확대, 유망분야 여성 진출 확대 방안 등을 여성가족부와 고용부 중심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다음 달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발표한 뒤 3일 청년 고용대책, 4일 여성 고용위기 대응과 회복 대책을 순차적으로 공개할 계획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회의 모두발언에서 "경기 후행적 특성을 지니는 고용 문제에 대해서는 무엇보다도 경기 회복을 통한 근본적인 일자리 대책 추진 노력과 함께 당장 고용 위기감이 큰 청년·여성 고용 회복 대책을 집중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