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아파트 계단서 '폭발물' 터트린 20대에 징역 15년 구형

송고시간2021-02-24 12:04

beta

짝사랑하던 여성의 집 근처에서 폭발물을 터트린 20대가 검찰로부터 중형을 구형받았다.

24일 전주지법 제11형사부(강동원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A(28)씨에 대한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피고인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그는 지난해 11월 17일 오후 8시께 여성 B씨가 거주하는 전주시 덕진구의 한 아파트 계단에서 미리 준비한 폭발물을 터뜨린 혐의로 기소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폭발물 설치(PG)
폭발물 설치(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짝사랑하던 여성의 집 근처에서 폭발물을 터트린 20대가 검찰로부터 중형을 구형받았다.

24일 전주지법 제11형사부(강동원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A(28)씨에 대한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피고인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A씨 측 변호인은 "해를 끼칠 목적은 없었고 생을 마감할 생각에 그런 것"이라며 "폭발물을 터트린 위치는 피해자 집과 다소 떨어진 곳이다. 피해 보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점 등을 참작해 선처해 달라"고 요구했다.

A씨에 대한 선고 공판은 3월 17일에 열린다.

그는 지난해 11월 17일 오후 8시께 여성 B씨가 거주하는 전주시 덕진구의 한 아파트 계단에서 미리 준비한 폭발물을 터뜨린 혐의로 기소됐다.

B씨가 만남을 거부하자 A씨가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검찰은 판단했다.

A씨는 유튜브 영상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폭발물 제조 기술을 습득한 것으로 드러났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