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롯데마트, 전 직급 대상 희망퇴직…창사 23년만에 처음

송고시간2021-02-24 12:07

beta

롯데마트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사원부터 부장까지 전 직급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24일 대형마트 업계에 따르면 롯데마트는 정직원 4천300여명 중 동일직급별 10년차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기로 했다.

실적 악화가 계속되면서 1998년 창사 이후 처음으로 희망퇴직에 나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년간 누적 영업적자 660억원 등 실적 악화

롯데마트
롯데마트

[촬영 정유진]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롯데마트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사원부터 부장까지 전 직급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24일 대형마트 업계에 따르면 롯데마트는 정직원 4천300여명 중 동일직급별 10년차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기로 했다. 캐셔(계산원) 등 무기계약직은 제외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희망퇴직자에게는 퇴직위로금으로 근속연수별 최대 기본급 27개월분을 준다. 여기에 대학생 자녀 1인당 학자금 500만원을 일시 지급한다.

롯데마트는 최근 3년간 누적 영업적자가 660억원에 이르는 등 부진을 겪고 있다.

위기 타개를 위해 지난해 12개 점포를 폐점하고 7∼12월에는 희망자를 대상으로 무급 휴직을 실시하기도 했다. 롯데마트는 올해도 수익이 부진한 점포를 추가 폐점할 예정이다.

그러나 실적 악화가 계속되면서 1998년 창사 이후 처음으로 희망퇴직에 나섰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실적 악화로 인한 불가피한 결정"이라면서 "희망퇴직은 100% 신청자의 자발적인 의사로 이뤄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zitr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