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힘 "DJ정부 도청 가장 심했다…모두 공개하라"

송고시간2021-02-24 11:49

홍준표, 박지원에 "요물의 책동"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민의힘은 24일 국가정보원 불법 사찰 의혹을 규명하려면 김대중(DJ)·노무현 정부 당시 의혹까지 포괄적으로 다뤄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보수정권인 이명박(MB)·박근혜 정부를 정조준한 더불어민주당에 맞서 DJ정부 이후의 불법사찰 자료를 전부 공개하라고 맞불을 놨다.

국민의힘 하태경 조태용 의원은 이날 회견에서 "국정원의 불법 사찰 문제를 바로 잡기 위해서는 DJ정부 때부터 지금까지의 모든 의혹이 그 대상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DJ정부가 출범한 1998년 2월부터 현재까지 도·감청, 미행 관련 자료를 전부 공개하라고 국정원에 요구했다.

이들은 "불법 사찰 자료라고 하면 너무 많다"며 "가장 악성 불법 사찰이라 할 수 있는 도·감청, 미행 관련 자료만 일괄 동시 공개하는 것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정원이 이명박 정부 이후 자료만 공개한다면 정치에 개입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국정원 불법사찰 정보공개 관련 회견하는 국민의힘
국정원 불법사찰 정보공개 관련 회견하는 국민의힘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하태경(오른쪽), 조태용 의원이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국정원 불법사찰의 정보공개와 관련해 기자회견하고 있다. 2021.2.24 zjin@yna.co.kr

민주당 소속 김경협 국회 정보위원장이 전날 2만여명의 사찰 대상과 20만건의 사찰 문건을 거론한 데 대해선 "국정원도 그 불법성을 아직 파악하지 못했다고 한다. 불확실한 정보로 연기만 피우는 신종 정치 개입"이라고 비판했다.

MB정부 '실세'로 통했던 이재오 전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에서 "김대중 정권 때가 도청 등 불법 사찰이 제일 심했다"며 "내가 아는 한 MB정부 때 불법 도청은 없었다"고 말했다.

MB정부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경선후보에 여권 공격이 집중되는 데 대해선 "정치적 공작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박지원 국정원장을 겨냥해 "해묵은 사찰 논쟁을 일으켜 부산시장 선거에서 이겨보겠다는 요물(妖物)의 책동을 보면 참으로 씁쓸하다"고 말했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