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거부적합' 인천 사월마을 주민들 "집단 이주시켜 달라"

송고시간2021-02-24 11:34

beta

정부의 주민 건강조사에서 주거 부적합 판정을 받은 인천 사월마을의 주민들이 환경개선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며 집단이주를 요구했다.

사월마을 주민들로 구성된 환경비상대책위는 환경단체인 글로벌에코넷 등과 함께 24일 인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환경부의 주거부적합 결정 이후 1년 4개월이 지났으나 아무런 움직임이 없다"며 "단 하루도 살 수 없으니 빨리 이주시켜달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조상 대대로 수백 년 살아온 마을을 떠날 수가 없어서 지난해 봄에는 도시개발 청원도 해봤으나 기다리다가 다 죽게 생겼다"며 "당장 이주대책을 수립해서 주민들을 살려달라"고 촉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천 사월마을 쇳가루 천지…'주거부적합' 판정 (CG)
인천 사월마을 쇳가루 천지…'주거부적합' 판정 (CG)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정부의 주민 건강조사에서 주거 부적합 판정을 받은 인천 사월마을의 주민들이 환경개선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며 집단이주를 요구했다.

사월마을 주민들로 구성된 환경비상대책위는 환경단체인 글로벌에코넷 등과 함께 24일 인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환경부의 주거부적합 결정 이후 1년 4개월이 지났으나 아무런 움직임이 없다"며 "단 하루도 살 수 없으니 빨리 이주시켜달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마을 주변에 있는 1천500t 분량의 건설폐기물, 수많은 공장, 수도권매립지 수송 도로를 오가는 대형 트럭으로 인해 미세먼지·소음·악취 등에 지금도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조상 대대로 수백 년 살아온 마을을 떠날 수가 없어서 지난해 봄에는 도시개발 청원도 해봤으나 기다리다가 다 죽게 생겼다"며 "당장 이주대책을 수립해서 주민들을 살려달라"고 촉구했다.

환경부는 앞서 2019년 11월 사월마을의 미세먼지 농도와 야간 소음도, 주민 우울·불안증 호소율 등이 높다며 주거지로 적합하지 않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러나 주거부적합 판정 후 1년만인 지난해 11월 사월마을 3개 지점에서 측정한 초미세먼지(PM 2.5) 농도는 여전히 모두 일평균 대기환경 기준치(35㎍/㎥)를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총 52세대 122명이 거주하는 사월마을에는 지난해 기준 제조업체, 도소매 업체, 폐기물 처리업체 등 160개가 넘는 공장이 운영되고 있다. 인근에는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와 골재 적치장 등이 들어서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당초 사월마을 주민의 집단이주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용역을 진행하려고 했으나 개발을 요구하는 주민 청원에 따라 취소했다"며 "지금은 환경개선 대책 마련을 위한 용역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