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쿠데타에도 "군사정권이라 부르지 마라"는 미얀마 군부

송고시간2021-02-24 11:22

beta

이달 1일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미얀마 군부가 언론에 군사정권을 뜻하는 단어(Junta, Regime)를 쓰지 말라고 경고했다.

24일 이라와디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은 22일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군사정권이란 용어를 계속 사용하는 언론은 출판 허가를 잃게 될 것"이라고 거듭해서 말했다.

미얀마 정보부는 "헌법에 따라 군에 의해 설립된 정부이기에 군사정권이란 단어를 써서는 안 된다"며 미얀마 언론협의회에 "윤리적으로 보도하고, 국민 불안을 조장하지 말라"고 지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언론인들 "검열 말라…군사정권 용어가 상황 본질 보여줘"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이달 1일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미얀마 군부가 언론에 군사정권을 뜻하는 단어(Junta, Regime)를 쓰지 말라고 경고했다.

미얀마 군부 독재(dictatorship) 중단 시위
미얀마 군부 독재(dictatorship) 중단 시위

[AP=연합뉴스]

24일 이라와디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은 22일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군사정권이란 용어를 계속 사용하는 언론은 출판 허가를 잃게 될 것"이라고 거듭해서 말했다.

그는 "미얀마 언론협의회를 통해 언론 윤리에 따라 언론을 규제하는 조치가 취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얀마 정보부는 "헌법에 따라 군에 의해 설립된 정부이기에 군사정권이란 단어를 써서는 안 된다"며 미얀마 언론협의회에 "윤리적으로 보도하고, 국민 불안을 조장하지 말라"고 지시했다.

군부는 쿠데타와 관련해 "헌법에 따라 국가 책임을 맡았고, 비상사태 규정에 따른 임무를 수행 중"이라는 입장이다.

미얀마 언론협의회(Myanmar Press Council)는 언론 분쟁을 조사·해결하고, 언론 윤리강령 등을 제정하는 기구다.

쿠데타 발생 후 26명의 위원 가운데 23명이 사임하면서 협의회 운영이 제대로 안 되고 있다.

미얀마 군사정부(Junta)의 재선거 반대 게시물
미얀마 군사정부(Junta)의 재선거 반대 게시물

[트위터 @WinLeiPhyu]

군부의 이같은 경고와 협박을 접한 미얀마 언론인과 시민들은 "언론을 검열하지 말라"고 반발하고 있다.

미지마 미얀마뉴스의 편집국장 대행 유세인 윈은 "군부의 이러한 발언은 독립언론에 대한 경고이자 정확한 보도를 중단시키려는 시도"라며 "정부가 언론사 면허를 취소하면 군사정권 아래 미얀마는 암흑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매체는 계속해서 군사정권(Junta, Regime, military council)이란 단어를 쓰겠다고 밝혔다.

미얀마 언론협의회에서 지난주 사임한 한 위원은 "군사정권(Junta)이란 단어는 편파적 용어가 아니다. 그것은 단지 상황의 본질을 나타낼 뿐"이라며 "언론의 자유가 있다면 우리는 군사정권이란 단어를 사용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지난주 미얀마타임스의 경영진이 "쿠데타라는 단어가 아닌 '권력 이양'이란 단어를 쓰고, 정보부의 지침을 따르라"고 지시하자 해당 언론사 간부 여러 명이 사표를 던졌다.

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