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화생명, 보육원 자립청년에 저축보험 선물…목돈마련 3년 지원

송고시간2021-02-24 11:13

beta

한화생명[088350]이 보육원을 떠나 사회에 첫 발을 내딛는 청년의 자립을 돕기 위해 '맘스케어 DREAM 저축보험'의 보험료를 3년간 지원한다.

한화생명은 24일 사회연대은행 생명보험홀에서 '맘스케어 DREAM 달식 및 약정식'을 개최했다.

한화생명은 "보육원 퇴소 청년이 자립 후 3년이 지나면 정부·자치단체의 지원이 줄어 어려움을 겪게 되는 점에 주목해 이번 기부 프로그램을 고안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영식 한화생명 홍보실장(오른쪽 두번째)과 김용덕 사회연대은행 대표(왼쪽 두번째) 등이 24일 사회연대은행 생명보험홀에서 맘스케어 DREAM 전달식 및 약정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화생명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영식 한화생명 홍보실장(오른쪽 두번째)과 김용덕 사회연대은행 대표(왼쪽 두번째) 등이 24일 사회연대은행 생명보험홀에서 맘스케어 DREAM 전달식 및 약정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화생명 제공]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한화생명[088350]이 보육원을 떠나 사회에 첫 발을 내딛는 청년의 자립을 돕기 위해 '맘스케어 DREAM 저축보험'의 보험료를 3년간 지원한다.

한화생명은 24일 사회연대은행 생명보험홀에서 '맘스케어 DREAM 달식 및 약정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영식 한화생명 홍보실장과 김용덕 사회연대은행 대표상임이사, 지원 대상 청년 16명이 참석했다.

맘스케어 DREAM 저축보험은 3년간 매월 28만원을 저축하는 금융상품이다. 한화생명은 청년들이 자립의지를 다질 수 있도록 월 보험료 중 8만원은 스스로 납입하게 하고 나머지 20만원을 지원한다. 만기까지 월 8만원을 꾸준히 납입한 청년은 1천만원가량을 목돈을 마련할 수 있다.

보험 가입기간에 발생하는 골절과 깁스 치료, 수술, 특정화상 등에 대해서도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

한화생명은 또 '맘스케어 청년비상금'을 지원하고 '맘스케어 DREAM 인턴십' 기회도 제공할 계획이다.

한화생명은 "보육원 퇴소 청년이 자립 후 3년이 지나면 정부·자치단체의 지원이 줄어 어려움을 겪게 되는 점에 주목해 이번 기부 프로그램을 고안했다"고 설명했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