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조선해양, 컨테이너-로로선 6척 5천700억원에 수주

송고시간2021-02-24 11:12

beta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009540]은 유럽 선사로부터 4만5천700t급 컨테이너-로로 겸용선(컨로선) 6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컨로선에 대한 풍부한 건조 경험이 이번 수주를 이끌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해 들어 총 37척·29억 달러 수주…연간목표 19% 달성

한국조선해양, 컨테이너-로로선 6척 5천700억 원에 수주
한국조선해양, 컨테이너-로로선 6척 5천700억 원에 수주

(서울=연합뉴스) 한국조선해양이 유럽 선사로부터 4만5천700t급 컨테이너-로로 겸용선(컨로선) 6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선박들은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돼 2023년 상반기부터 선주사에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사진은 현대미포조선 컨로선.
[한국조선해양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009540]은 유럽 선사로부터 4만5천700t급 컨테이너-로로 겸용선(컨로선) 6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계약금액은 5천700억원이다.

컨로선은 승용차와 트럭, 트레일러 등 자체 구동이 가능한 차량은 물론 컨테이너까지 선적과 하역이 가능한 복합 화물선이다. 상·하역 설비가 없는 항구에서도 선박 크레인을 이용해 짐을 싣고 내릴 수 있다.

이번에 수주한 컨로선은 차량 3천 대와 20피트 컨테이너 2천 개를 적재할 수 있고, 질소산화물(NOx) 저감장치와 황산화물(SOx) 스크러버 등 친환경 설비가 탑재된다.

선박들은 울산 현대미포조선[010620]에서 건조돼 2023년 상반기부터 선주사에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컨로선에 대한 풍부한 건조 경험이 이번 수주를 이끌었다"고 말했다.

현대미포조선은 2010년 이후 전 세계에서 건조된 48척의 컨로선 중 40%인 19척을 맡았다.

한편 한국조선해양은 이번 수주로 올해 들어 총 37척(29억 달러)를 수주해 연간 수주 목표 149억 달러의 19%를 달성했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