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에버턴 '리버뷰' 홈구장 신축 탄력…시 의회서 만장일치 통과

송고시간2021-02-24 10:57

beta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에버턴의 팬들이 2024년 '리버뷰'를 자랑하는 새 홈구장에서 경기를 보게 될 전망이다.

영국 리버풀 시의회는 23일(현지시간) 에버턴의 새 홈구장 건설 계획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브램리-무어 부두에 5만2천888석 규모 경기장 건설 추진

에버턴 새 홈구장 조감도
에버턴 새 홈구장 조감도

[리버풀 시의회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에버턴의 팬들이 2024년 '리버뷰'를 자랑하는 새 홈구장에서 경기를 보게 될 전망이다.

영국 리버풀 시의회는 23일(현지시간) 에버턴의 새 홈구장 건설 계획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5만2천888석 규모의 새 보금자리는 영국 리버풀 브램리-무어 부두에 지어질 예정이며, 에버턴은 2024년부터 이 구장을 사용하겠다는 방침이다.

1892년부터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를 홈구장으로 사용해 온 에버턴은 시설 낙후로 오랜 시간 새 홈구장을 물색한 끝에 머지강변에 자리한 브램리-무어 부두에 둥지를 틀기로 했다.

새 경기장은 에버턴 홈 경기뿐 아니라 콘서트, 크리스마스 파티, 결혼식과 장례식 등에도 이용될 수 있다.

영국 BBC에 따르면 5억 파운드(약 7조8천500억 원) 규모의 이 건설 계획은 1만5천여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효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

영국 문화재 관리 기구인 히스토릭 잉글랜드(Historic England)가 도시 유산 훼손을 우려하며 반대 의견을 냈지만, 시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더불어 시의회는 기존 구디슨 파크 부지에 일련의 지역사회 주도 개발을 진행하는 계획도 통과시켰다.

구디슨 파크는 양질의 저렴한 주거 공간, 의료센터, 레저 공간, 신생산업 장려 지구 등으로 재탄생할 예정이다.

리버풀 시의회의 승인에 따라 에버턴의 새 홈구장 건설 계획 안건은 영국 정부의 주택·지역사회·지방행정부 장관에게 회부된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