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메리어트 인터내셔널 신임 CEO에 토니 카푸아노

송고시간2021-02-24 11:13

beta

세계 최대 호텔 체인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이 토니 카푸아노 국제개발 담당 사장을 신임 최고경영자(CEO)로 선임했다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블룸버그통신과 폭스비즈니스 등에 따르면 신임 카푸아노 CEO는 약 40년 전 고향인 볼티모어의 한 호텔에서 요금표를 손으로 작성하는 일로 경력을 쌓기 시작해 이번에 리츠칼튼, 코트야드 등의 브랜드를 보유한 세계 최대 호텔 체인의 수장에 오르게 됐다.

얼마 전 췌장암으로 숨진 전임 CEO 어니 소렌슨의 뒤를 이어 네번째 수장이 된 그의 앞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녹록지 않다고 블룸버그는 평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세계 최대 호텔 체인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이 토니 카푸아노 국제개발 담당 사장을 신임 최고경영자(CEO)로 선임했다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블룸버그통신과 폭스비즈니스 등에 따르면 신임 카푸아노 CEO는 약 40년 전 고향인 볼티모어의 한 호텔에서 요금표를 손으로 작성하는 일로 경력을 쌓기 시작해 이번에 리츠칼튼, 코트야드 등의 브랜드를 보유한 세계 최대 호텔 체인의 수장에 오르게 됐다.

그러나 얼마 전 췌장암으로 숨진 전임 CEO 어니 소렌슨의 뒤를 이어 네번째 수장이 된 그의 앞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녹록지 않다고 블룸버그는 평가했다.

메리어트는 지난해 여러 호텔의 문을 닫고 직원들을 일시 해고하는 등 긴축 경영에 나섰지만 연간 2억6천700만달러(약 2천956억원)의 사상 최대 적자를 기록했다.

매리어트 호텔
매리어트 호텔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pseudoj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