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MB 국정원 사찰' 박형준 정조준…"진실 백일하에"

송고시간2021-02-24 10:48

beta

더불어민주당은 24일 국정원의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 해당 보고서를 알지 못한다고 주장하는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자(MB정부 청와대 정무수석)를 정조준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박 후보를 겨냥, "진실이 백일하에 드러날 일인데 뻔한 정치적 공세로 은폐하려는 처신"이라고 질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봉민·이주환 특혜 조사 본격화 "필요시 공수처 의뢰"

최고위 발언하는 이낙연
최고위 발언하는 이낙연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2.24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4일 국정원의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 해당 보고서를 알지 못한다고 주장하는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자(MB정부 청와대 정무수석)를 정조준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박 후보를 겨냥, "진실이 백일하에 드러날 일인데 뻔한 정치적 공세로 은폐하려는 처신"이라고 질책했다.

또 박 전 수석이 자신의 사찰·승적 박탈을 논의했다는 명진 스님의 주장을 언급하며 "박 전 수석은 명진 스님의 이야기에는 왜 침묵하고 있는지 대답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신동근 최고위원은 회의에서 "20만건 불법 사찰은 경악할 노릇이다. 이명박·박근혜 정부는 불법사찰 정부라 불러도 틀리지 않는다"고 했다.

특히 "누가 불법사찰에 관여하고, 불법적으로 얻은 정보를 어떻게 활용했는지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며 "불법사찰을 주도하고 공모한 자들은 영원히 정치권에서 퇴출해야 한다"고까지 말했다.

한편 당내 '부산지역 정·관·경 토착비리 조사특위' 위원장을 맡은 신 최고위원은 이날 국민의힘을 탈당한 전봉민 의원 일가의 건축사업·국민의힘 이주환 의원 일가의 송정순환고속도로 중단 관련 특혜 의혹 등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신 최고위원은 "필요하다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도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말했다

k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