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올해 지역화폐 2조8천137억원 발행한다

송고시간2021-02-24 09:00

beta

경기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올해 일반발행 2조 3천941억원, 정책발행 4천196억원 등 모두 2조 8천137억원 규모의 지역화폐를 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지역화폐 정책 효과를 높이기 위해 '경기도 지역화폐 가이드라인'을 설정해 준수토록 하고, 지역화폐 성과분석 연구나 전문가 워킹그룹 구성 등을 통해 지역화폐 제도를 탄탄하게 다지기로 했다.

류광열 경기도 경제실장은 "경기지역화폐는 골목상권과 소상공인을 두텁게 보호하는 맞춤형 경제정책"이라며 "소비심리 회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적극적으로 유도하고, 이용 편의를 높여 경기지역화폐가 도민 생활 속 밀접한 소비 수단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올해 일반발행 2조 3천941억원, 정책발행 4천196억원 등 모두 2조 8천137억원 규모의 지역화폐를 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경기지역화폐 홍보 포스터
경기지역화폐 홍보 포스터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는 2019년 발행 목표 4천961억원의 4.8배, 지난해 발행목표 8천억원의 3배 이상 많은 규모다.

그러나 지난해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 등을 위해 2조 8천519억원을 발행한 바 있어 올해 3조원 이상 발행할 것으로 경기도는 보고 있다.

경기도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제 충격을 완화하고 위축된 소비심리를 회복시키기 위해 인센티브 지급률을 기존 6∼10%에서 연중 10%로 늘리기로 했다.

또 농민기본소득, 여성 청소년 기본 생리용품 보편지원, 농촌기본소득 사회실험 등 파급효과가 큰 신규 정책수당을 발굴해 지역화폐 발행 규모를 확대할 방침이다.

지역화폐 정책 효과를 높이기 위해 '경기도 지역화폐 가이드라인'을 설정해 준수토록 하고, 지역화폐 성과분석 연구나 전문가 워킹그룹 구성 등을 통해 지역화폐 제도를 탄탄하게 다지기로 했다.

류광열 경기도 경제실장은 "경기지역화폐는 골목상권과 소상공인을 두텁게 보호하는 맞춤형 경제정책"이라며 "소비심리 회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적극적으로 유도하고, 이용 편의를 높여 경기지역화폐가 도민 생활 속 밀접한 소비 수단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