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철강업계, 공장 가동률 높인다…가전 등 수요 늘자 주문 밀려

송고시간2021-02-24 06:01

beta

국내외 철강 수요가 회복 조짐을 보이면서 철강업계가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가전·자동차 등에 사용되는 판재류 수요가 크게 늘면서 공장 가동률을 끌어올리는가 하면 제품 가격도 인상하고 있다.

철강업계는 수요 급증과 함께 원재료 값이 뛰자 제품 가격 인상 행진도 이어가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품 가격도 3개월 연속 인상…부동산 대책에 건설용 철강재 가격도 ↑

현대제철, 판재류 제품군
현대제철, 판재류 제품군

[현대제철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국내외 철강 수요가 회복 조짐을 보이면서 철강업계가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가전·자동차 등에 사용되는 판재류 수요가 크게 늘면서 공장 가동률을 끌어올리는가 하면 제품 가격도 인상하고 있다.

최근에는 정부의 주택공급 확대 정책으로 건설용 강재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면서 관련 자잿값도 뛰는 모습이다.

24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포스코[005490]는 다음 달 8∼13일 예정된 광양제철소 3냉연공장 보수 일정을 4월로 늦췄다. 늘어나는 냉연강판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냉연강판은 열연강판을 상온에서 정밀기계로 눌러 더 얇게 하고 표면을 미려하게 처리한 것으로, 자동차나 가전제품, 강관 등을 만드는 데 주로 사용한다.

현대제철[004020]은 보수 일정을 연초로 앞당겨 진행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보수 일정 조정을 통해 현재 공장을 정상 가동하며 제품 공급을 확대해 나가는 중"이라고 말했다.

철강업계는 수요 급증과 함께 원재료 값이 뛰자 제품 가격 인상 행진도 이어가고 있다. 포스코의 경우 열연강판 가격을 올해 1월 t당 8만원, 2월 10만원 각각 올린 데 이어 3월에도 5만원 인상했다. 현대제철도 다음 달 5만원 인상을 확정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철광석 가격(중국 칭다오항)은 지난 22일 기준 175.96달러로 연초 대비 10달러 이상 올랐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의 내수시장이 살아나면서 중국발 수출물량이 줄어 철강 시황이 좋아졌다"면서 "각국의 경기부양책으로 철강 수요 역시 안정적인 편"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자동차와 조선 수요가 회복되고, 전기차 및 액화천연가스(LNG) 추진 선박 등 친환경 철강소재 공급이 늘고 있어 판재류 가격 인상 폭은 더욱 커질 것"이라며 "가전 시황도 좋아 열연·냉연 강재 수요도 늘 것"이라고 전망했다.

25번째 부동산대책은...
25번째 부동산대책은...

정부가 25번째 부동산 대책을 발표한 2월 4일 남한산성에서 바라 본 서울 모습.[연합뉴스 자료 사진]

얼마 전부터는 철근 등 건설용 자잿값도 강세를 보인다.

이달초 정부가 2025년까지 83만6천호의 주택을 공급한다는 계획을 발표하면서 건설용 강재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는 기대감이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2월 들어 국내 철근과 형강 등의 원재료인 철스크랩(고철) 가격의 인상 속도가 가파르다. 포스코를 비롯한 국내 주요 철강사에 공급되는 철스크랩 가격도 크게 올랐다.

국산 철근 유통가격도 연초 t당 70만원(SD400, 10㎜) 수준이었으나, 이달 중순 75만원으로 뛰었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의 부동산 공급대책에 따른 건설 시황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가격에 영향을 미친 것 같다"면서 "앞으로 건설용 철강재 수요가 늘어날 경우 철근은 물론 H형강 등의 가격도 큰 폭으로 상승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