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천지원전 철회 행정예고에 영덕군 "피해 보상해야"

송고시간2021-02-23 16:21

beta

정부가 천지원자력발전소 전원개발사업 예정구역 지정을 철회하기로 하자 경북 영덕군이 피해 보상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23일 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0년간 원전 관련 갈등 속에서 군민은 힘겹게 이겨내 왔다"며 "정부가 추구하는 정책은 가치에 따라 변동될 수 있지만, 해당 지역에 대한 배려 없이 모든 피해를 전가해 안타깝다"고 밝혔다.

영덕군은 18일 의견을 담은 공문을 보냈고 산업부는 22일 '천지원자력발전소 전원개발사업 예정구역 지정 철회' 관련 사항을 행정예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자회견하는 이희진 영덕군수
기자회견하는 이희진 영덕군수

[영덕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영덕=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정부가 천지원자력발전소 전원개발사업 예정구역 지정을 철회하기로 하자 경북 영덕군이 피해 보상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23일 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0년간 원전 관련 갈등 속에서 군민은 힘겹게 이겨내 왔다"며 "정부가 추구하는 정책은 가치에 따라 변동될 수 있지만, 해당 지역에 대한 배려 없이 모든 피해를 전가해 안타깝다"고 밝혔다.

영덕군은 신규 원전 건설 취소에 따른 직·간접 경제적 피해 규모가 3조7천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본다.

이에 따라 군은 원전 신청 특별지원금 380억원 사용 승인, 특별법을 통한 주민 피해 조사와 보상, 원전 대안사업 및 미보상 토지 소유자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이 군수는 "정부 정책이 탈원전으로 바뀌고 난 뒤 2018년 특별지원금 집행 보류를 통보받았다"며 "원전 해제는 오로지 정부 정책에 의해 결정된 만큼 유치금 자율 사용은 영덕 주민을 위한 최소한 배려다"고 주장했다.

이어 "특별법 제정은 정부 정책을 성실하게 따른 지방자치단체와 해당 지역에 대한 국가의 배려이자 의무"라며 "10여년 간 재산권 행사와 생업에 큰 제약을 받은 토지 소유자들에게 납득할 만한 수준의 대안을 마련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산업부는 지난 8일 영덕군에 전원개발사업 예정구역 지정 해제와 함께 이에 따른 후속조치에 협조해 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영덕군은 18일 의견을 담은 공문을 보냈고 산업부는 22일 '천지원자력발전소 전원개발사업 예정구역 지정 철회' 관련 사항을 행정예고했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