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잉 여객기 또 말썽…757기종 미국서 엔진 경고로 비상착륙

송고시간2021-02-23 15:11

beta

미국 항공기 제조사 보잉의 여객기가 또다시 엔진 이상으로 미국에서 비상 착륙하는 일이 일어났다.

AP통신, 시애틀타임스에 따르면 델타항공의 보잉 757 여객기가 22일(현지시간) 애틀랜타를 이륙해 시애틀로 향하던 중 엔진 한쪽에 이상이 있다는 경고등이 켜져 솔트레이크시티 공항으로 기수를 돌려 긴급착륙했다.

이 여객기는 취역한 지 16년 된 757기종으로, 지난 20일 미 덴버에서 비행 중 엔진 고장을 일으킨 보잉 777과 같은 계열인 프랫앤드휘트니사(社)의 엔진을 장착하고 있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번엔 델타항공 운항…프랫앤드휘트니 엔진 잇단 이상

미국 델타항공의 보잉 757 여객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델타항공의 보잉 757 여객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미국 항공기 제조사 보잉의 여객기가 또다시 엔진 이상으로 미국에서 비상 착륙하는 일이 일어났다.

AP통신, 시애틀타임스에 따르면 델타항공의 보잉 757 여객기가 22일(현지시간) 애틀랜타를 이륙해 시애틀로 향하던 중 엔진 한쪽에 이상이 있다는 경고등이 켜져 솔트레이크시티 공항으로 기수를 돌려 긴급착륙했다.

착륙 후 공항 소방대가 출동해 엔진을 살폈으나 큰 손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여객기는 취역한 지 16년 된 757기종으로, 지난 20일 미 덴버에서 비행 중 엔진 고장을 일으킨 보잉 777과 같은 계열인 프랫앤드휘트니사(社)의 엔진을 장착하고 있었다.

당시 보잉 777 여객기는 유나이티드 항공이 운항한 것으로, 콜로라도 덴버공항 이륙 직후 엔진 고장을 일으켜 긴급 회항했다.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엔진이 화염에 휩싸이고 동체 파편이 주택가에 떨어지는 등 대형 사고로 이어질 뻔했다.

같은 날 네덜란드에서도 프랫앤드휘트니 엔진이 장착된 보잉 747-412 화물기가 마스트리히트 공항을 이륙해 미국 뉴욕으로 향하던 중 엔진 고장을 일으켜 긴급착륙하는 등 보잉사 항공기들이 최근 잇따라 문제를 일으켰다.

아직 이들 비행기 엔진 이상의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yonglae@yna.co.kr

엔진에 불붙은 미 유나이티드항공 보잉 777 여객기
엔진에 불붙은 미 유나이티드항공 보잉 777 여객기

(덴버 AP=연합뉴스)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국제공항을 출발해 하와이주 호놀룰루로 향하던 유나이티드 항공사 소속 보잉 777기종 328편 여객기가 이륙 직후 오른쪽 엔진이 고장을 일으켜 불이 나고 있다. 이날 고장으로 이 비행기에서 파편들이 쏟아져 내려 공항 인근 주택가를 덮쳤다. 사고 이후 제조사 보잉은 해당 기종 128대의 운항을 모두 중단했다. [제3자 제공] knhkn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