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파 피해농가 6천813호에 재해복구비 219억원 지원

송고시간2021-02-23 11:19

beta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달 한파로 인해 피해를 본 농가 6천813호에 재해복구비 219억원을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파와 폭설에 얼어붙은 겨울배추
한파와 폭설에 얼어붙은 겨울배추

북극발 한파와 사흘째 내린 눈으로 전남 진도 겨울배추밭이 꽁꽁 얼어붙었다. 지난 10일 진도의 한 배추밭이 솜이불을 덮고 있는 듯하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달 한파로 인해 피해를 본 농가 6천813호에 재해복구비 219억원을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언피해(동해)를 입은 채소류는 품목 구분 없이 ㏊당 240만원, 감자는 74만원의 농약대(자연재해로 농작물이 일부 피해를 봤을 때 병충해 방제에 드는 비용)를 지원한다.

피해가 심해 다른 작목 파종이 필요한 경우 ㏊당 무·배추는 586만원, 토마토·고추는 1천840만원, 딸기는 2천264만원, 감자는 380만원의 대파대(대체 파종에 드는 비용)를 지원한다. 대파대는 단가 기준이며 보조 50%, 융자 30%, 자부담 20%다.

피해율이 50% 이상인 농가에는 4인 가족 기준 123만원의 생계비를 지급한다.

기존에 농축산경영자금을 지원받은 농가 중 피해율이 30% 이상이면 이자를 감면하고 상환을 연기해준다.

별도의 경영자금이 필요한 농가에는 재해대책경영자금을 추가로 지원한다.

재해로 일시적인 경영 위기에 처한 농가는 빌린 자금은 장기저리자금으로 대환을 지원하는 농업경영회생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농식품부는 재해복구비를 이날 지방자치단체에 교부하기로 했으며 해당 지자체를 통해 농업인에게 돌아갈 예정이다.

희망 농가는 읍·면·동에 비치된 신청서를 작성해 지자체 담당자의 확인을 받은 뒤 오는 4월 30일까지 지역농협에 신청하면 된다.

농식품부는 지난 1월 한파 기간 언피해 증상이 나타난 과수와 추가로 파악되는 품목의 피해에 대해서는 3∼4월 중 인과관계를 확인하고 정밀조사를 거쳐 복구비 지원을 추진하기로 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