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광양공장 4단계 증설 착공

송고시간2021-02-23 12:00

beta

포스코케미칼이 전기차 배터리 시장의 가파른 성장에 대응해 양극재 광양공장의 생산라인 증설에 나선다.

포스코케미칼은 23일 전남 광양시에서 양극재 광양공장 4단계 확장 건설 사업을 착공했다.

광양공장의 4단계 증설이 완료되면 포스코케미칼은 양극재 생산능력을 연간 총 10만t으로 확대하게 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23년 가동…연간 생산능력 총 10만t으로 확대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광양공장 4단계 증설 착공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광양공장 4단계 증설 착공

포스코케미칼은 23일 전남 광양시에서 양극재 광양공장 4단계 착공식을 개최했다. 포스코케미칼 손동기 양극소재실장(왼쪽부터), 이봉학 노경협의회 대표, 정대헌 에너지소재사업부장, 민경준 사장, SNNC 김준형 사장, 포스코 정석모 이차전지소재사업실장, 포스코건설 박시준 산업플랜트사업실장이 착공식에서 시삽하는 모습. [포스코케미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포스코케미칼이 전기차 배터리 시장의 가파른 성장에 대응해 양극재 광양공장의 생산라인 증설에 나선다.

포스코케미칼은 23일 전남 광양시에서 양극재 광양공장 4단계 확장 건설 사업을 착공했다.

이번 공사로 확대되는 양극재 광양공장의 생산능력은 연간 3만t 규모다.

1회 충전 시 500㎞ 이상 주행할 수 있는 3세대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용 하이니켈 NCMA 양극재를 생산할 예정이며, 총 2천758억원을 투자해 2023년 가동을 목표로 한다.

광양공장의 4단계 증설이 완료되면 포스코케미칼은 양극재 생산능력을 연간 총 10만t으로 확대하게 된다. 양극재 10만t은 60㎾h급 전기차 배터리 110만여대에 쓰일 수 있는 양이다.

포스코케미칼은 2018년 1만t 규모의 양극재 구미공장을 준공한 데 이어 2019년 광양 율촌산단에 5천t 규모의 하이니켈 양극재 1단계 공장, 2020년 2만5천t 규모의 2단계 공장을 준공했다.

현재 2022년 11월 가동을 목표로 3만t 규모의 3단계 공사를 진행 중이다.

포스코케미칼은 광양공장의 단계적 증설과 함께 유럽, 중국 등 해외공장 설립을 추진해 글로벌 생산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글로벌 배터리사와 자동차사들에 대규모 물량을 적기에 공급해 경쟁력을 높인다는 구상이다.

장기적으로는 차세대 소재 선행 개발과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2030년까지 양극재 40만t, 음극재 26만t의 양산 능력을 갖추고 이차전지소재 사업에서 세계 시장 점유율 20%, 매출액 연 23조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은 착공식 기념사에서 "이번 확장으로 고객사에 최고 품질의 제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됐다"며 "포스코그룹과 함께 원료 밸류체인(가치사슬) 구축, 기술 확보, 양산 능력 확대 투자에 속도를 내 세계 최고 수준의 사업 경쟁력을 갖추겠다"고 말했다.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광양공장 전경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광양공장 전경

[포스코케미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