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이돌 '학폭' 폭로 봇물…소속사들 "사실규명" "허위 강력대응"(종합)

송고시간2021-02-23 11:46

beta

아이돌 가수들을 상대로 한 학교폭력(학폭) 의혹 제기가 전방위로 터져나오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나 SNS 등에 인기 아이돌 그룹 멤버들이 과거 학교폭력을 저질렀다는 주장이 잇따라 올라오며 가요계에 파장이 확산했다.

의혹 당사자로 지목된 멤버의 소속사들은 이를 전면 부인하거나, 사실 규명을 하되 허위 내용에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트레이키즈 현진·몬스타엑스 기현·이달의소녀 츄 등…잇단 폭로에 곤혹

스트레이키즈 현진
스트레이키즈 현진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오보람 기자 = 아이돌 가수들을 상대로 한 학교폭력(학폭) 의혹 제기가 전방위로 터져나오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나 SNS 등에 인기 아이돌 그룹 멤버들이 과거 학교폭력을 저질렀다는 주장이 잇따라 올라오며 가요계에 파장이 확산했다.

의혹 당사자로 지목된 멤버의 소속사들은 이를 전면 부인하거나, 사실 규명을 하되 허위 내용에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보이그룹 스트레이키즈 현진과 같은 반 학생이었다는 누리꾼은 과거 현진으로부터 언어폭력과 성희롱 등을 당했다는 주장을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했다.

그러자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23일 팬 페이지를 통해 "다양한 방법을 통해 상세하게 조사를 해 왜곡되지 않은 정확한 사실관계를 규명하고자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문제가 된 시점에 해당 멤버(현진)가 재학했던 학교 및 주변 지인들의 의견을 청취 중"이라며 "허락한다면 (폭로 글) 게시자의 의견을 직접 청취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소속사는 "무분별하게 확산하는 내용 가운데 사실과 다른 부분이 다수 있는 것을 확인했고 의도적으로 악성 루머를 생성 및 게시하는 유포자들도 확인했다"며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몬스타엑스 기현
몬스타엑스 기현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보이그룹 몬스타엑스 멤버 기현은 과거 돈을 빼앗거나 담배 심부름을 시켰다는 주장이 등장해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가 대응에 나섰다.

소속사는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사실관계 확인에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멤버의 학교 동문, 당시 주변 지인과 선생님들께 연락을 취하고 있다"며 "게시자 분이 허락하신다면 대화를 열어놓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소속사는 이번 주장과 별개 사안으로 2015년과 올해 두 차례 같은 내용의 게시물이 온라인에 유포됐지만 허위사실이라는 것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고의적이고 반복적인 행위에는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덧붙였다.

온라인에는 걸그룹 이달의소녀 츄가 동급생을 왕따시켰다는 주장도 올라왔으나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사실과는 다른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고 부인했다.

소속사는 "근거 없는 허위 내용들로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가능한 범위 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즈 취하는 츄
포즈 취하는 츄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그룹 이달의 소녀의 츄가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새 미니앨범 '미드나잇'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10.19 ryousanta@yna.co.kr

이밖에 에버글로우 아샤, 더보이즈 선우 등에 대해서도 학교폭력 주장이 제기됐지만 소속사는 허위 사실이라며 부인했다.

아이돌 팬덤은 멤버들의 춤·노래 실력만큼이나 선하고 성실한 이미지 등 인간적 면모를 적극적으로 소비한다. 이 때문에 학교폭력 가해는 사실 여부를 떠나 폭로 자체만으로 아이돌 가수의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힐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ra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