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국무부, 중 외교부장 연설에 "책임 피하는 성향" 대놓고 비판

송고시간2021-02-23 08:43

대변인 "중국의 인권·홍콩자율성 침해에 민주적 가치 옹호할 것" 응수

"쿼드 외교장관 회담 몇주·몇달내 또"…화웨이 문제엔 "중에 함께 맞서야"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미국과 대화를 원한다면서도 내정에 간섭하지 말라는 중국 왕이(王毅)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연설에 대해 책임을 피하려는 중국의 성향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22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왕 부장의 연설에 대해 "약탈적 경제행위, 투명성 부족, 국제합의 준수 실패, 보편적 인권 탄압에 대한 책임을 피하려는 중국의 성향적 패턴을 보여주는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그는 "신장 등 중국 지역에서 인권이 침해되거나 홍콩의 자율성이 짓밟힐 때 우리는 우리의 민주적 가치를 계속 옹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또 유리한 위치에서 동맹과의 협력을 통해 중국과의 경쟁에 접근하겠다는 미국의 원칙을 거듭 거론하면서 "이것이 정확히 우리가 쿼드(Quad)와, 유럽의 동맹·파트너와, 인도태평양의 동맹·파트너와 하고 있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쿼드는 미국이 일본, 호주, 인도와 함께 중국 견제를 위해 구성한 협력체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18일 첫 쿼드 외교장관 회담을 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쿼드의 중심적 역할을 감안하면 블링컨 장관이 향후 몇주·몇달 내에 계속 그렇게 하는 걸 보게 될 것"이라고도 했다.

외교장관 차원의 쿼드 4개국 논의가 이르면 몇주 내로 또 열릴 것이라는 점을 언급한 것으로 구체적 시점은 거론하지 않았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쿼드를 더 발전시키고 싶다는 입장이어서 한국 등 주변국에 동참을 요청할 가능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미국이 쿼드에 아주 중요한 모멘텀 및 중요한 잠재력이 있다고 보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왕 부장은 한국시간으로 22일 포럼 연설을 통해 미국에 대화를 할 용의가 있다면서도 중국의 핵심 이익을 존중하라며 고율 관세 취소 등으로 선의를 보이라고 요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장 고율 관세를 거둬들일 생각이 없다고 일찌감치 선을 그은 바 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
왕이 중국 외교부장

[AFP=연합뉴스]

프라이스 대변인은 각국의 5세대(5G) 이동통신망 구축에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배제하는 문제와 관련해서는 "중국이 제기하는 안보·기술적 도전에 대한 잦은 논의가 있어왔고 우리는 이 도전에 함께 맞서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의 남용, 중국의 약탈적 행위, 중국이 '기술 권위주의' 발전에 이용하는 수단의 수출은 우리가 동맹·파트너와 아주 긴밀히 협력하는 분야"라고 부연했다.

이어 "우리는 중국에 의해 통제되고 방해되고 조작될 수 있는 장비와 함께 네트워크가 설치되는 위험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면서 "계속 논의와 협력의 분야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유럽 등 동맹국에 '화웨이 보이콧'을 촉구해왔으며 한국에도 동참을 우회적으로 요청해왔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