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세계식량계획 "국경 봉쇄 지속하면 대북지원 일시중단 가능성"(종합)

통일부 "WFP의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사업도 속도 늦어져"

북한 국경 폐쇄 (PG)
북한 국경 폐쇄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정래원 기자 = 세계식량계획(WFP)이 올해에도 북한의 국경 봉쇄가 지속된다면 대북 지원 활동 자체가 일시적으로 중단될 수 있다고 밝혔다.

23일 WFP 홈페이지에 게시된 '국가 전략계획 수정' 자료를 보면 "만약 (북한에) 식량 반입이 가능하지 않다면 2021년 활동이 중단될 수 있다"고 언급돼 있다.

자료는 "WFP는 제한된 인원으로 활동을 계속하는 위험성과 영양실조 위험에 놓인 어린이와 여성을 지원해야 하는 긴요성 사이에 균형을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지난해 1월부터 국경을 봉쇄해왔다.

국경 봉쇄에 따라 식량 반입이 어려워지고, 북한에 파견된 국제기구 요원들이 평양 밖으로 이동하는 것도 제한되자 일시적인 지원 중단 가능성을 언급한 것이다.

WFP는 또 2022년부터 2024년까지 적용할 새 국가전략 계획을 수립하기에는 각종 평가와 검토 등이 어려워 2019년부터 2021년 말까지 적용되는 기존 계획을 1년 연장한다고 밝혔다.

WFP는 봉쇄가 풀리는 대로 직원들을 북한에 투입하고, 식량 분배상황을 직접 감시할 방침이다.

북한 식량배급 쌀 (PG)
북한 식량배급 쌀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한편 통일부가 지난해 남북협력기금으로 WFP의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사업에 1천만 달러(약 119억 원)를 지원하기로 한 사업도 같은 이유로 진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당초 예상보다 전반적 사업의 속도는 조금 늦어지는 상태"라면서 "지난해 이후 국경 봉쇄나 북한 내 이동이 자유롭지 못하게 되면서 방역 조치를 고려하며 사업 일정을 조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WFP가 지원물자 구입 등 제반 준비를 진행해 왔지만, 물자 이동이 어려워지고 국제 기준에 맞춘 모니터링이 어려워지면서 일정을 조정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이 당국자는 이어 "영유아 지원사업이 안정적으로 지속돼야 한다는 데는 WFP와 통일부의 충분한 공감대가 있다"면서 "현장 상황에 맞게 사업을 유연하게 조정하면서 지속한다는 것이 기본적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ENG·中文) 세계 정상급 북한 요술…'3대 마술 가문'도 배출

유튜브로 보기

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