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학자, 위안부소설 번역가, 인권운동가도 "램지어 논문 철회"

송고시간2021-02-23 08:10

beta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위안부 망언' 논문의 철회를 요구하는 성명이 국제 학술지 측에 또 전달됐다.

이번에는 역사학자들뿐만 아니라 위안부 소설의 영어 번역가, 인권운동가들도 다수 가세했다.

22일(현지시간) 위안부 피해자 인권단체인 '배상과 교육을 위한 위안부 행동'(CARE) 등에 따르면 알린 코언 괌대학 교수를 포함한 16명이 램지어 교수의 위안부 논문을 싣기로 한 국제법경제리뷰(IRLE) 편집진에 최근 이런 내용의 성명을 보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명' 번역가 풀턴 교수 부부와 김현정 CARE 대표 등 성명 동참…저널에 전달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Harvard Law School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위안부 망언' 논문의 철회를 요구하는 성명이 국제 학술지 측에 또 전달됐다.

이번에는 역사학자들뿐만 아니라 위안부 소설의 영어 번역가, 인권운동가들도 다수 가세했다.

22일(현지시간) 위안부 피해자 인권단체인 '배상과 교육을 위한 위안부 행동'(CARE) 등에 따르면 알린 코언 괌대학 교수를 포함한 16명이 램지어 교수의 위안부 논문을 싣기로 한 국제법경제리뷰(IRLE) 편집진에 최근 이런 내용의 성명을 보냈다.

성명서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실제 증언을 재구성한 김숨 작가의 장편소설 '한 명'(One Left)을 영어로 번역한 브루스 풀턴 브리티시컬럼비아대(UBC) 교수와 부인 주찬 풀턴씨도 서명했다.

위안부 문제 전문가인 조봉완(미국명 보니 오) 조지타운대 명예교수와 마거릿 스테츠 델라웨어대 교수가 주도한 이 성명에는 학자들 외에 김현정 CARE 대표와 워싱턴 정신대문제 대책위원회 이정실 이사장도 이름을 함께 올렸다.

이들은 성명에서 "램지어 교수 논문의 모든 전제는 이 문제를 연구해온 다수의 학자들에 의해 잘못된 것으로 광범위하게 인식되는 것"이라며 "우리 공동 서명자들은 이 논문에 강하게 반대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램지어 교수의 주장은 사실을 오도하고 부정확하며 압도적인 역사적 증거와 목격자 증언과도 어긋난다"면서 "소위 '위안소'는 일본군이 유지·감독하거나 직접 운영하기까지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소녀상 건립한 미 글렌데일시에 마스크 전달한 '배상과 교육을 위한 위안부 행동' 김현정 대표
소녀상 건립한 미 글렌데일시에 마스크 전달한 '배상과 교육을 위한 위안부 행동' 김현정 대표

[배상과 교육을 위한 위안부 행동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특히 당시 11살, 12살에 불과한 어린 피해자가 많았다는 점을 들어 "그 나이의 누구라도 이런 것에 동의하기란 불가능하다. 미성년 소녀들과의 성행위는 계약에 따른 합의가 아니라 강간 범죄"라고 말했다.

이들은 위안부 문제가 "전쟁범죄이나 반인도적 범죄"라고 규정하면서 램지어 교수가 "고의로 이 문제에 관한 저명 학자들의 다수 연구를 무시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램지어 교수가 자발적으로 논문을 취소하고 몇 안 남은 생존자들에게 사과하기를 요구한다"면서 "그가 취소하지 않는다면 저널이 그렇게 하거나, 역사적 정확성과 공정성을 위해 모든 반론을 함께 출판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번 성명 외에 카터 에커트·앤드루 고든 하버드대 교수, 알렉시스 더든 코네티컷대 교수, 테사 모리스-스즈키 호주국립대 교수, 에이미 스탠리 노스웨스턴대 교수를 비롯한 글로벌 역사학자 5명 등이 각각 IRLE 측에 램지어 교수의 논문을 반박하는 성명을 제출했다.

저널 측은 논문의 역사적 증거에 관한 우려가 제기돼 자체 조사를 하고 있다면서도 '우려 표명'의 글과 관련 지적 등을 덧붙이는 선에서 램지어 교수의 논문을 그대로 3월호에 출판하겠다는 입장이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