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최고지도자 "우라늄 농축률 60%까지 상향 가능"

송고시간2021-02-23 02:26

beta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가 핵무기 미보유 원칙을 다시 한번 확인하면서도 우라늄 농축 수준을 60%까지 높일 수 있다고 밝혔다.

이란 국영 IRNA 통신에 따르면 하메네이는 22일(현지시간) 의회 의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란은 핵무기 보유를 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메네이는 "이란은 우라늄 농축률을 20%로 제한하지 않을 것"이라며 "필요하다면 농축률을 60%까지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하메네이, 핵무기 미보유 원칙 재확인

연설하는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연설하는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로이터=연합뉴스]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가 핵무기 미보유 원칙을 다시 한번 확인하면서도 우라늄 농축 수준을 60%까지 높일 수 있다고 밝혔다.

이란 국영 IRNA 통신에 따르면 하메네이는 22일(현지시간) 의회 의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란은 핵무기 보유를 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하메네이 본인이 2003년 내린 파트와(최고 종교 권위자의 종교적 칙령 또는 해석)를 통해 밝힌 핵무기 미보유 원칙을 재확인한 것이다.

당시 하메네이는 구두로 대량살상무기(WMD)를 금지한다는 파트와를 발표했으며, 이란에서 최고지도자의 칙령은 본인이 취소하기 전까지 절대적 권위를 지닌다.

다만, 하메네이는 핵무기의 원료로 사용될 수 있는 우라늄의 농축률을 60%까지 끌어올릴 수 있다고 언급했다.

하메네이는 "이란은 우라늄 농축률을 20%로 제한하지 않을 것"이라며 "필요하다면 농축률을 60%까지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란은 지난 달 1일부터 농축률 20%의 우라늄 생산에 들어갔으며, 모하마드 바게르 갈리바프 이란 의회의장은 지난 달 28일 "약 17㎏의 20% 농도 우라늄을 생산했다"고 밝혔다.

우라늄을 핵무기로 사용하려면 농축률이 90% 이상이어야 하며, 90% 농도의 우라늄 25㎏을 생산하려면 약 250㎏의 20% 농도 우라늄이 필요하다.

이란은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재임 당시인 2015년 미국과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타결했다.

JCPOA 이란의 핵 활동을 제한하는 대신 미국의 대이란 제재를 해제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그러나 2018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핵합의 파기를 선언하자 이란은 2019년 5월부터 단계적으로 핵합의 조항의 이행 범위를 축소했다.

이란은 JCPOA 타결 전 우라늄을 20%까지 농축했지만 핵합의 타결 이후 이를 3.67%로 희석해 초과분을 해외로 반출했다.

그러나 미국의 핵합의 파기에 대응해 농축률을 4.5%까지 올렸으며, 이란 의회는 지난 달 우라늄 농축 수준을 20%로 상향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